캠코-우리은행, 유동성 위기 기업 경영정상화 지원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사진=캠코 제공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와 우리은행이 유동성 위기 기업의 경영정상화를 돕는다.

13일 캠코는 우리은행과 '자산매입 후 임대(S&LB) 프로그램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캠코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중견기업의 경영정상화 지원을 위해 민간 금융회사와 협력하는 첫 사례다.

캠코는 우리은행으로부터 경영정상화 가능성이 높지만 일시적 유동성 위기를 겪는 기업을 추천 받아 S&LB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또 우리은행은 캠코가 추천하는 S&LB 프로그램 지원 기업에 신규 금융지원과 경영컨설팅을 제공하기로 했다.

캠코는 지난 2015년부터 S&LB 프로그램을 통해 63개 기업에 7870억원의 유동성을 공급함으로써 5600여 명의 고용유지를 도왔다.

권남주 캠코 사장은 "이번 협약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에 힘이 돼 위기극복과 재도약으로 이어지길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캠코는 S&LB 프로그램이 상승효과를 낼 수 있도록 시중 금융회사와의 협력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