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현모 대표 "KT, 코리아텔레콤 대신 '코리아테크'로 불러달라"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디지털-X 서밋 2022 개최···KT 디지털 전환 '강조'

thumbanil 이미지 확대
구현모 KT 대표. 사진=간담회 실시간 캡쳐
구현모 KT 대표가 "KT는 더 이상 코리아텔레콤이 아닌 '코리아테크', '코리아 프랜스포메이션'으로 불리길 희망한다"며 디지털 플랫폼 기업으로의 전환에 대한 의지를 강조했다.

KT는 14일 디지털 기술을 더하다'라는 주제로 'Digital-X Summit 2022' 콘퍼런스를 열었다.

올해 3년째를 맞은 디지털 X 서밋은 디지코(디지털 플랫폼 기업) 전환을 선언한 KT가 그동안 만들어 낸 디지털 전환의 사례를 통해 고객들에게 디지털 전환의 가치를 어떻게 제공하고 있는지를 공유하는 자리다.

이날 구현모 대표는 "KT는 개인 고객에게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던 것에 그치지 않고 스스로 디지털 전환을 이뤄내며 비투비 디지털 플랫폼까지 서비스를 확장하고 있다"며 "특히 에이아이를 활용하는 분야에서는 감히 국내 최고의 수준이라 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KT는 더 이상 코리아 텔레콤이 아니라 '코리아테크', '코리아 트랜스포메이션'으로 불리길 희망하고 있다"며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통한 변화는 비단 규모가 있는 기업뿐만 아니라 정부기관 지자체 중견기업과 중소기업 그리고 우리 주변의 모든 소상공인도 예외가 될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그는 "디지털 엑스믹 2020위가 서로 배우고 성장하는 자리가 되길 바라며 KT도 디지털 전환의 가치를 만들어내는 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수민 기자 k8silver@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