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대출금리 보름만에 1%p↓···6%대 진입할듯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은행 창구=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
은행권의 대출금리가 2주일 새 1%p 가까이 낮아지는 등 빠르게 떨어지고 있다. 이달 초만 해도 연 8%를 넘었던 주요 은행 대출금리 상단이 6%대로 주저앉을 전망이다.

24일 금융권에 따르면 지난 20일 기준 KB국민·신한·하나·우리은행 등 주요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 변동금리(신규 취급액 코픽스 연동 기준)는 연 4.600∼7.148%이다.

이는 2주일 전인 6일 연 5.080∼8.110%를 기록했던 것과 비교하면 상단은 0.962%p, 하단은 0.480%P 떨어진 모습이다.

기준금리 상승에도 이처럼 대출금리가 급격히 하락한 이유는 '예대금리차 확대'에 대한 금융당국 및 여론의 압박으로 은행들이 가산금리를 줄인데다,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가 지난달 예금 금리 하락 등을 반영했던 점이 영향을 미쳤다는 풀이다.

또한 주택담보대출 혼합형(고정) 금리(은행채 5년물 기준)는 연 4.360∼6.850%, 신용대출 금리(은행채 1년물 기준)는 연 5.460∼6.490%로 2주 사이 상단이 0.4%p가량 하락했다.

이번주에도 은행권의 대출금리 하락세는 지속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주요 시중은행들이 가산금리, 우대금리 조정 등을 통해 대출금리를 낮출 예정이라는 점에서다. 이달초 은행권의 대출금리가 8%대를 진입했지만, 보름여 만에 상단이 작년 10월 말 수준인 6%대로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하나은행은 25일부터 대면 방식의 주택담보·전세대출 일부 상품의 금리를 최대 0.30%포인트 인하할 계획이다. KB국민은행도 26일부터 주택담보대출과 전세자금 대출 금리를 최대 1.30%p 인하한다.

정단비 기자 2234jung@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