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전장, 매출 비중 첫 10% 전망···출범 10년만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LG전자, LG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
LG전자의 전장(자동차 전기·전자장치) 사업 연간 매출이 회사 전체 매출의 10%를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에 전장사업 연간 매출이 LG전자 전체 매출의 10%를 넘어서면 해당 사업본부를 2013년 출범한 이래 약 10년여 만에 처음이다.

24일 IBK투자증권은 최근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4분기 LG전자의 전장사업을 담당하는 VS사업본부 매출액 전망치는 전년동기대비 41.7% 증가한 2조3501억원이다. LG전자의 확정실적은 오는 27일 발표될 예정이다.

LG전자 VS사업본부의 지난해 1분기부터 3분기까지 누적 매출액은 6조2536억원으로, 4분기 매출 추정치와 합산하면 VS사업본부의 연간 매출액은 8조6037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6일 LG전자가 공시한 연결 기준 잠정 매출액이 83조4695억원이라는 것을 감안하면 매출액의 10.3% 규모에 해당된다. LG전자 매출에서 VS사업본부가 차지하는 매출 비중은 2018년 6.99%에서 2020년 9.17%로 오르고 있으며 이번에 10%를 넘게 되면 사업 본부 출범 이래 처음이다. 또한 VS사업본부는 지난해 연간 첫 흑자 전환에 성공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수주잔고도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으며 지난해 말 기준 LG전자의 전장 부문 수주잔고는 80조원 이상으로 파악되고 있다.

조주완 LG전자 대표이사 사장은 이달초 'CES 2023' 기자간담회를 통해 "전장 사업이 고속도로에 올라왔다"며 "이제 액셀러레이터(가속 페달)를 밟을 일만 남았다"고 기대감을 드러낸바 있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