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전세난에 서울 전세가율 80% 하회···인천·경기 '깡통전세' 우려 여전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서울의 한 연립주택 밀집지역 전경. 사진=강민석 기자 kms@newsway.co.kr
서울지역 연립주택의 매매가 대비 전세가격의 비율이 80% 이하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전세가율 하락은 최근 주택 매매 가격의 하락폭보다 전세 가격의 하락폭이 더 커졌기 때문이다.

23일 한국부동산원 임대차 시장 사이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 서울지역 다세대·연립주택(빌라)의 전세가율은 평균 78.6%로 11월(80.3%)보다 1.7%포인트 하락했다.

전세 가격이 매매 가격에 육박하거나 추월할 경우 깡통전세라고 한다. 이 경우 세입자가 집주인으로부터 전세 보증금을 떼일 위험이 커지는데 시장에서는 전세가율이 80%를 상회한다면 깡통전세 우려가 크다고 판단한다.

서울의 전세가율은 지난해 8월과 9월 각각 81.2%와 82.0%를 기록하며 2개월 연속 80%를 넘었다가 10월에 78.6%를 기록해 80% 밑으로 잠시 내려갔다. 11월에 다시 80.3%를 기록했으나 12월에는 80% 이하로 떨어졌다.

이같은 현상은 역전세난 심화 속에 집값 하락폭보다 전셋값 하락폭이 더 커지면서 전세가율이 내려간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이 집계한 지난해 12월 서울 연립주택 매매가격은 0.87% 내렸으나 전셋값은 이보다 낙폭이 더 큰 1.15% 하락했다.

서울의 깡통전세 위협이 다소 줄어든 것과 달리 전세 사기 사건이 잇달아 벌어진 인천광역시와 경기도에서는 전세가율이 80%를 꾸준히 넘어 위험도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지역의 다세대·연립주택 전세가율은 지난해 11월 87.8%에서 12월 87.1%로 떨어졌지만 여전히 90%에 육박해 깡통전세 위험이 컸다. 또 전셋값보다 매매가격 하락폭이 큰 경기도는 11월 81.2%에서 12월 82.9%로 전세가율이 높아졌다.

지난해 12월 전국 기준 아파트 전세가율은 81.7%를 기록해 11월의 82.0%보다 0.3%포인트 하락했다. 서울 아파트의 전세가율은 11월 63.1%에서 12월 62.5%로 떨어졌다.

장귀용 기자 jim3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