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IDC 화재 관련 '시정 요구'···카카오·SK C&C 등 "충실히 이행"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대규모 통신 장애를 일으킨 판교 데이터센터(IDC) 화재와 관련해, 정부가 SK㈜ C&C와 카카오, 네이버에 한 달 내 주요 사고원인에 대한 개선을 요구하고 향후 계획을 보고하도록 했다.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방송통신위원회, 소방청과 함께 카카오 등의 장애 사태 조사 결과와 시정 요구 관련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앞서 지난 10월 15일 오후 3시19분 SK㈜ C&C 판교 데이터센터 지하 3층 배터리실에 화재가 발생했다. 이 불은 같은 날 23시 45분에 완전 진화됐으나, 화재 진압·건물 전력 차단 등 사유로 카카오·네이버 등 입주기업 서비스에 127시간 30분 넘게 크고 작은 장애가 발생했다. 사고 직후 정부는 이 장관을 본부장으로 '방송통신재난 대책본부'를 구성, 15차례 회의를 통해 사고 원인 조사와 대책 마련을 해왔다.

thumbanil 이미지 확대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6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SK C&C 판교데이터센터 화재 및 카카오, 네이버 등 부가통신서비스 장애에 대한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과기정통부는 이번 조사에서 나온 결과를 바탕으로, SK㈜ C&C와 카카오·네이버에 시정을 요구했다.

SK㈜ C&C에는 배터리 모니터링과 화재 감지 시스템을 강화하는 한편, 리튬이온 배터리용 소화설비를 구축하도록 했다. 다만 구축이 불가능할 경우 다른 대안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이와 함께 배터리실 전력선 재배치, 화재 등 재난 발생 구역의 전력 개별 차단 방안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카카오에 대해서는 이중화 운영·관리 도구를 현행 데이터센터 간 '동작-대기'에서 '동작-동작' 수준으로 높이도록 했다. 카카오 서비스 핵심 기능인 메시지 수발신이나 인증 등에 대해선 더 높은 수준의 데이터 보완책을 마련할 것을 요구했다. 또 이번 장애에 따른 국민 피해를 구제할 원칙과 기준을 설정하고, 유·무료 서비스를 포함한 보상 계획을 수립하라고 주문했다.

특히 네이버를 포함한 3사 모두에 데이터센터 전소, 네트워크 마비 등 최악의 상황을 대비한 훈련 계획을 세운 뒤 모의 훈련을 하고 결과를 보고해 달라고 했다.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은 "각 사가 제출한 조치 결과, 향후 계획 및 재난 예방·복구에 대한 의견 등을 추후 정책에 반영, 디지털 서비스 안정성 확보를 위한 종합적 개선방안을 내년 1분기 안으로 수립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과기정통부는 민간 데이터센터(IDC) 설계와 전력선 배치 등 구조적 부분에 관한 대책을 법령에 담아 통신 재난 대응 체계를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정부의 이런 요구에 SK㈜ C&C와 카카오·네이버 3사는 충실히 이행하겠다고 답했다.

SK㈜ C&C 관계자는 "배터리 모니터링 시스템을 포함해 다양한 화재 감지 및 대응 시스템 보강을 검토하겠다"면서 "리튬이온 배터리 화재 대응을 위해 별도로 장치를 두고, 재난 발생 구역에서 개별적으로 전력을 차단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배터리 실내에 위치한 전력선을 재배치하는 등 구조적 안전성을 확보하는 한편, 대형 화재 상황을 고려한 대응 시나리오를 수립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카카오는 "정부가 발표한 시정 요구 사항을 상세히 살펴본 뒤 보강할 부분이 있다면 적극적으로 검토해 반영하겠다"고 했고, 네이버는 "정부의 시정 요구 사항을 참고해 앞으로도 중단없는 안정적인 서비스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임재덕 기자 Limjd8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