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올그룹, 1세대 VC 다올인베스트먼트 판다···현금 유동성 확보 안간힘

등록  |  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다올證, 지분 52% 매각···희망가 2천억
자금경색 적신호에 인력 구조조정까지

다올금융그룹의 벤처캐피탈(VC)인 다올인베스트먼트가 시장에 매물로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6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다올투자증권은 다올인베스트먼트 매각을 추진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올투자증권은 다올인베스트먼트의 지분 52%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매각 주관은 삼일PwC가 맡았으며 다올투자증권 측의 희망 매각가는 2000억원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서는 우리금융지주, 유진금융그룹 등의 금융지주사와 신영증권, 사모펀드 등이 인수에 관심을 보이는 것으로 거론되고 있다.

시장에서는 다올그룹이 알짜배기 자회사 다올인베스트먼트를 급하게 시장에 내놓는다는 것은 자금경색 위기에 처했다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시장 관계자는 "강원도 레고랜드 사태로 촉발한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자금 경색이 예상보다 심각한 상황으로 치닫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자금 경색에 의한 유동성 위기가 닥친다면 그룹 전체가 위험에 빠져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는 대목이다"고 우려했다.

이에 앞서 다올그룹은 다올투자증권의 태국법인 매각과 함께 희망퇴직 등 인력 구조조정도 진행하고 있다.

안윤해 기자 runhai@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