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AE 원전사업 챙긴 이재용 "중동은 기회의 땅···과감히 도전"

등록  |  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회장 취임후 첫 글로벌 현장경영
삼성물산 참여 '바라카 원전' 점검
중동 출장은 3년3개월 만에 성사

thumbanil 이미지 확대
이재용 회장이 삼성물산 참여하는 UAE 바라카 원전 프로젝트 건설 현장을 방문해 직원들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취임 후 첫 글로벌 현장 행보로 삼성물산이 참여한 아랍에미리트(UAE) 원자력 발전소 프로젝트를 챙겼다. 해외 오지 건설현장에서 땀 흘리는 임직원을 격려하고, MZ세대 직원들과 소통하는 간담회 자리도 가졌다.

삼성전자는 이재용 회장은 6일(현지시각) 아부다비 알 다프라(Al Dhafra)주에 위치한 바라카 원전 건설 현장을 방문해 공사 진행 상황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회장으로 취임 후 해외 사업장을 찾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중동 지역 사업장을 방문한 것은 2019년 추석 명절에 사우디 리야드 지하철 공사 현장을 찾은 이후 3년3개월 만이다.

이 회장은 바라카 원전 방문에 앞서 삼성물산, 삼성엔지니어링, 삼성전자 중동지역 법인장들을 만나 현지 사업 현황을 보고받고 중장기 전략을 논의했다.

이 회장은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찾기 위해 '대변혁'을 추진 중인 중동은 기회의 땅"이라며 "어려운 상황이지만 과감하고 도전적으로 나서자"고 당부했다.

thumbanil 이미지 확대
이재용 회장이 UAE 원전 건설 현장에서 근무하고 있는 직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바라카 원전은 삼성물산이 포함된 '팀 코리아' 컨소시엄이 진행하고 있는 한국 최초의 해외 원전 건설 프로젝트다. 바라카 원전을 찾은 이 회장은 현재 공사가 진행 중인 원전 3∙4호기 건설 현장을 돌아본 후, 현지에서 근무하는 MZ세대 직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 회장은 한국에서 멀리 떨어진 해외 건설 현장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이 겪는 바람과 각오 등을 경청했다. 이어 어려운 환경에서도 책임감을 갖고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는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바라카 원전 프로젝트는 지난 2012년 건설을 시작해 10년 넘게 진행되고 있는 초장기 프로젝트다. 오랫동안 현지에 체류하며 가족과 떨어져 지내는 임직원이 특히 많은 사업장이다.

앞서 지난 9월 추석 연휴 때는 멕시코에 위치한 삼성전자 케레타로 가전 공장과 삼성엔지니어링 도스보카스 정유공장 건설 현장을 찾아 직원들을 격려했다.

이번 출장에서 이 회장은 아부다비에 위치한 삼성전자 매장을 찾아 제품 판매 상황과 고객들의 반응을 직접 살펴봤다.

김정훈 기자 lennon@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관련태그

#삼성전자 #삼성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