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페이, 금감원 약관심사 완료···내년 초 출시 전망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호환 단말기 보급 관련 비용부담 이슈 제기가능성
국내선 현대카드가 배타적 권리 갖고 출시예정

thumbanil 이미지 확대
애플페이 로고.
애플사의 비접촉식 간편결제 시스템 애플페이가 대형 유통 카드가맹점을 중심으로 국내에 도입될 전망이다. 금융감독원이 애플페이의 약관을 승인하면서 서비스 출시를 위한 1차적인 관문을 통과했기 때문이다. 다만 금융당국이 근접무선통신(NFC) 호환 신용카드 단말기와 관련해 추가적인 검토에 들어간 만큼 실제 출시가 되는 시기는 내년 초가 될 것으로 보인다.

5일 금융당국과 카드업계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이날 애플페이의 약관 심사를 완료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약관상 문제가 없어 수리를 완료했다"고 했다.

애플페이 서비스가 국내에서 본격화할 경우 호환 단말기 보급을 둘러싸고 비용 부담 이슈가 제기될 가능성이 크다. 금융당국도 이와 관련해 추가적인 검토를 진행 중이다. 위 금감원 관계자는 "약관 외에 추가로 검토할 사항이 있어 당장 서비스 출시가 가능한 상황은 아니"라고 했다.

카드업계에선 비용부담 이슈가 정리되는 내년 초 정식서비스가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다. 국내에선 현대카드가 미국 애플사와 일정 기간 애플페이의 국내 배타적 사용권을 갖는 계약을 맺고 애플페이의 국내 출시를 준비 중이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애플페이 출시와 관련해 "정확한 출시 날짜는 확인해 줄 수 없다"고 했다.

한편, 현재 국내 신용카드 가맹점 290만 개 가운데 애플페이와 호환되는 NFC 단말기를 보유한 곳은 현재 10% 수준이다.

장귀용 기자 jim3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