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한 일터 만들자" 슬로건 단 통신사 車, 전국 누빈다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국내 통신4사(社)가 업무용 차량 3500대에 안전의식 향상 슬로건을 부착·운행한다. 통신업계와 대국민 안전보건 의식을 향상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다.

통신 4사는 5일 고용노동부·안전보건공단과 함께 '통신4사-고용부·안전보건공단 안전보건 차량 공동 캠페인' 발대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통신업을 대표하는 SK텔레콤, SK브로드밴드, KT, LG유플러스가 공동으로 진행한다. 대국민 안전보건 의식을 높이고자 업무용 차량 3500대에 캠페인 핵심 슬로건(안전하고 건강한 일터, 행복한 대한민국 등)을 부착, 운행하기로 했다. 이는 이달부터 6개월 이상 지속된다.

thumbanil 이미지 확대
캠페인 메시지 예시. 사진=KT 제공

통신 4사는 올해 초부터 국내 통신업의 안전보건 수준을 높이기 위해 각 기업의 안전보건 담당 임원과 부서장이 참여하는 '통신 4사 안전보건협의체'를 자율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이 협의체에서는 안전보건 동향, 신기술, 사고사례 및 협력사 안전보건 상생방안 등을 서로 공유하고 논의하고 있으며, 이번 캠페인도 협의체의 제안에서 시작된 것이다.

류경희 산업안전보건본부장은 "이번 캠페인은 통신업 종사자의 산재 예방은 물론, 대국민 안전의식 개선을 위해 통신업을 대표하는 4개사의 자발적인 주도로 이루어졌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캠페인에 참여하는 통신4사의 차량들이 전국을 누비면서 안전문화 인식 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 기업들의 이와 같은 안전문화 활동이 다른 산업분야로 확산될 수 있도록 정부도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지원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통신 4사는 "안전보건협의체를 통해 스마트 안전 솔루션 등 산업재해 예방책을 함께 고도화하고, 근로자가 안전하고 건강하게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지속 협력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임재덕 기자 Limjd8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