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내주초 임원 인사···DS부문 쇄신 예고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17일 오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무함마드 빈 살만 (Mohammed bin Salman)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겸 총리, 왕실 직속 경제위원장과의 면담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삼성전자가 다음주 사장단 및 임원 인사를 단행한다. 이달 초부터 국내외 사업장의 퇴임 대상 임원을 통보하면서 반도체(DS)부문 쇄신 인사에 관심이 쏠린다.

2일 재계 및 삼성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날까지 부사장을 포함해 상무급 임원까지 수십명 퇴임을 통보, 오는 7일까지 2023년도 정기 인사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이후 다음주까지 조직 개편을 마치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12월 정기 인사에서 대표이사 및 사장단 세대 교체를 진행했다. 이 때문에 한종희 DX부문장 부회장과 경계현 DS부문장 사장의 '투 톱' 체제와 각 사업부장급 사장단 변화 폭은 거의 없을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부사장급은 1970년대생 발탁 등 변화 폭이 클 예정이다. 특히 반도체 사업부는 글로벌 경기 침체 속 실적 둔화 및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대대적인 쇄신 인사가 나올 거란 관측이 제기됐다. 이재용 회장이 승진 후 첫 실시하는 인사여서 스마트폰, 가전 등에서 상당 폭의 세대 교체가 나올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훈 기자 lennon@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태그

#이재용 #삼성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