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 두 달 연속 마이너스···무역적자는 8개월 연속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사진=연합뉴스 제공
수출이 두 달 연속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 무역수지는 8개월 연속 적자를 이어갔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일 11월 수출입 통계를 발표했다.

11월 수출은 지난해 같은 달 대비 14.0% 감소한 519억1000만달러로 집계됐다.

지난달 전체 수출액이 전년 동월 대비 5.7% 줄어 2020년 10월(-3.9%) 이후 2년 만에 감소세로 돌아선 데 이어 두달 연속 감소했다.

산업부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 주요국 통화 긴축에 따른 글로벌 경기 둔화와 화물연대 집단 운송 거부 등이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쳤다"며 "지난해 11월 실적이 2020년 11월 대비 31.9% 증가하며 11월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한 데 따른 기저효과도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올해 1∼11월 누계 기준 수출 실적은 전년 동기 대비 7.8% 증가한 6291억달러를 나타내며 사상 처음으로 11월 중에 수출 6000억달러를 돌파했다.

수입은 2.7% 늘어난 589억3000만달러를 기록했다.

무역수지는 70억1000만달러(약 9조1000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무역수지는 지난 4월부터 8개월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8개월 이상 연속 적자는 1995년 1월∼1997년 5월 연속 적자 이후 25년여 만에 처음이다.

산업부는 "수출 증가세 둔화와 무역 적자는 제조 기반 수출 강국에서 공통으로 발생하는 현상"이라며 "주요시장별 맞춤형 수출전략과 산업별 수출지원 방안을 착실히 이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세종=주혜린 기자 joojoosky@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