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대한항공-아시아나 '합병' 사실상 승인···'시정안 원칙적 수용"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28일 CMA 홈페이지 통해 밝혀
대한항공 시정 안 수용 의사

thumbanil 이미지 확대
그래픽=박헤수 기자
영국 경쟁 당국이 아시아나항공 합병과 관련해 대한항공이 제출한 시정안을 수용했다. 이는 영국이 사실상 '승인' 결정을 내린 것과 다름없다는 해석에 힘이 실리고 있다. 영국 시장경쟁청(CMA)은 28일 홈페이지를 통해 "'2022 기업법'(영국이 2002년부터 시행해 온 투자 촉진법)에 근거해 대한항공이 제출한 시정안을 원칙적으로 수용했다"고 밝혔다.

앞서 CMA는 지난 14일 발표한 중간 심사 결과에서 영국 경쟁시장청(CMA)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의 합병이 런던과 서울을 오가는 승객들에게 더 높은 가격과 더 낮은 서비스 품질을 초래할 위험이 있다"고 우려했다. CMA는 대한항공에 오는 21일까지 시장 경쟁성 제한 우려를 해소하기 위한 시정 조치 제안서를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대한항공은 이 같은 영국 당국의 우려를 해소하기 위한 시정안을 지난 21일 제출한 것. CMA가 시정안 내용이 충분하다고 판단함에 따라 2차 심층 조사 없이 승인 여부가 가려지게 됐다. 시정안에 대해 시장으로부터 추가 의견을 청취하는 절차만 남았다. 최종 승인 여부는 조만간 나올 전망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남은 기간 CMA의 기업결합 심사가 조속히 종결될 수 있도록 성실히 협조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까지 한국을 포함해 대만 베트남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튀르키예 필리핀 호주 등 8개국이 승인을 내렸고, 영국을 비롯해 미국 EU 일본 중국 등의 심사가 남아있다.

윤경현 기자 squashkh@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