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임종윤 입김 불까···디엑스앤브이엑스, '거래재개' 기대감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거래소 개선기간 종료, 내달 13일까지 이행내역 제출
북경한미 경험세워 中 시장 공략, 올해 흑자전환 성공
내부통제 위해 회계전문가 영입, 미래 성장동력 확보도

thumbanil 이미지 확대
그래픽=박혜수 기자
바이오 헬스케어 기업 디엑스앤브이엑스(DxVx)의 개선기간이 종료되며 거래재개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한미약품그룹 오너가 장남인 임종윤 사장이 최대주주이자 사내이사로 활동하며 경영 정상화에 바짝 다가선 만큼 긍정적 결과가 기대된다는 게 업계 중론이다.

24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한국거래소는 지난해 11월 22일 코스닥시장위원회 심의·의결에 따라 디엑스앤브이엑스에 부여한 1년의 개선기간이 종료됐다고 최근 공시했다.

이에 디엑스앤브이엑스는 내달 13일까지 개선계획 이행내역서 등 관련 서류를 제출해야 한다. 거래소는 서류 제출일로부터 영업일 기준 20일 이내 코스닥시장위원회를 개최해 상장폐지 여부를 심의·의결할 예정이다.

거래소가 요구한 구체적인 개선과제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디엑스앤브이엑스가 경영진 교체, 사업구조 다각화 등을 공격적으로 단행하고, 최근 바이오기업들이 잇따라 거래재개에 성공한 만큼 업계는 거래재개 가능성을 높게 점치고 있다.

디엑스앤브이엑스의 거래가 정지된 주된 배경으로는 '적자경영'이 꼽힌다. 회사는 지난 2015년 엠지메드라는 이름으로 코스닥에 상장한 이후 2017년 회사명을 '캔서롭'으로 변경했다.

당시 매출액과 영업이익, 당기순손익은 각각 47억원, -32억원, -37억원이었고 매년 적자를 이어가며 지난해 매출액 75억원, 영업손실 -48억원, 당기순손실 -79억원을 기록했다. 이에 회사는 지난 2019년 감사의견 거절을 받고 주권거래가 정지됐다.

thumbanil 이미지 확대
이에 회사는 실적개선과 내부통제, 책임경영 강화에 나서며 거래재개에 힘썼다. 지난해 10월 임종윤 사장을 최대주주로 맞이한 후 사내이사로 임명해 그의 경영 참여를 확대했다. 현재 임 사장의 지분율은 19.57%다.

이사진에도 임 사장의 최측근을 배치했다. 지난해 12월 임시주총을 열고, 박상태 코리컴퍼니 미국법인대표와 이용구 코리컴퍼니 부사장을 사내이사로 선임했다. '코리컴퍼니'(코리)는 임 사장이 2009년 홍콩에 본사를 설립한 개인 기업이다. 신생아와 산모를 위한 다양한 연구 및 바이오‧디지털 헬스케어, 차세대 신약 개발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현재 디엑스앤브이엑스를 이끌고 있는 박 대표이사는 지난 2019년 유전체 회사 마크로젠의 미국 계열사인 소마젠 미국법인에서 대표로 재직했을 때부터 임 사장과 알고 지낸 인물이다.

이용구 부사장은 임 사장이 2004년 북경한미약품 기획실장을 맡아 중국시장에 진출했을 당시부터 손발을 맞춰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한미약품 관계사인 북경룬메이캉 헬스케어사업부 대표, 한미약품/북경한미약품 영업부, 마케팅전략실 팀장 등을 역임했다.

임 사장을 포함한 경영진들은 오랜 기간 중국 등에서의 경력을 발판 삼아 중국 시장을 겨냥한 사업을 강화하고 있다. 최근에는 중국 베이징에 100% 자회사 '북경디아이웨이스생물과기유한공사'를 설립해 온·오프라인 유통망을 구축하고 있다.

회사는 이미 코리그룹이 중국에서 구축한 네트워크를 활용해 영유아 헬스케어 제품들을 중국시장에 공급하고 있다. 또 중국 최대 의약품 및 의료기기 유통회사인 구주통과 전략적 업무협약(MOU)를 체결해 체외진단 의료기기를 포함한 다양한 제품을 중국 시장에 공급하기 위한 준비도 해왔다.

기존 주력 분야였던 유전체 진단 사업은 재정비를 통해 사업영역 확장과 수익성을 개선했다. 산부인과에 특화돼 있던 고객과 서비스는 내과 클리닉, 건강검진센터로 목표시장을 확대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디엑스앤브이엑스는 올해 분기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회사는 이미 지난 상반기에 매출액 131억원, 영업이익 11억원을 기록하며 흑자전환에 성공하고 작년 연매출도 뛰어 넘었다. 3분기에는 86억원의 매출을 기록해 누적 매출 217억원, 영업이익 15억원, 순이익 8억원을 달성했다.

이밖에도 디엑스앤브이엑스는 최근 회계 전문가를 외부감사로 선임하며 리스크 관리 및 내부통제 강화에도 힘을 기울였다. 이전에도 내부통제시스템이 있었지만 외부인사를 사외이사로 선임함으로써 보다 안정적으로 운영하기 위해서라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사외이사로 선임된 김한수 경기대학교 경영학 교수는 안세회계법인 이사 및 수원세무서 국세심사위원 출신이다.

차기 성장동력 확보에도 전력을 쏟고 있다. 거래재개 이후에도 기업 가치를 높이고 지속가능성장을 추구하기 위해서다. 올 하반기에만 약 350억원 규모의 투자유치에 성공함에 따라 이를 기반으로 연매출 100억원 규모의 건강기능식품 제조기업인 한국바이오팜 지분 100%를 150억원에 인수했다. 또 추가 GMP 생산기반 구축, 약품 파이프라인 확대 등 유무형 자산 확보에도 나서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다른 기업들과 마찬가지로 디엑스앤브이엑스의 거래정지에도 실적부진의 영향이 컸을 것"이라며 "매출과 영업이익에서 성과를 내고 있고 경영진들의 책임의식도 강화된 만큼 상장 유지 가능성이 클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이어 "또 최근 큐리언트, 신라젠, 코오롱티슈진 등 개선기간이 종료된 바이오기업들이 잇따라 거래재개에 성공했는데, 증권가에서는 이 흐름이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디엑스앤브이엑스도 이 흐름에 편승해 긍정적 영향을 받지 않을까 싶다"라고 부연했다.

유수인 기자 suin@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