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네덜란드 정상회담···윤 대통령, 루터 종리와 반도체 협력 강화 약속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한-네덜란드 공동기자회견. 사진=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17일 우리나라를 공식 방문한 마크 루터 네덜란드 총리와 한·네덜란드 정상 회담을 갖고 반도체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루터 총리와 정상 회담 이후 언론 발표문을 통해 "반도체 생산장비 강국인 네덜란드와 반도체 제조 강국인 우리나라 간에 상호 보완적인 협력을 한층 더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며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에서 핵심적인 위치를 차지하는 양국 간 반도체 분야의 협력은 글로벌 공급망 안정화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 두 정상은 경제가 안보이고, 안보가 경제인 시대에 양국 간 경제안보 분야 파트너십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는 데에 공감했다"고 전했다.

특히 윤 대통령과 루터 총리는 회담에 앞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 네덜란드 ASML의 피터 베닝크 CEO 등 양국 기업인들과 차담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윤 대통령은 "양국 반도체 기업인과 자리를 함께하고,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 재편 과정에서 안정적인 반도체 공급망 관리를 위한 정부와 민간 간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누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원전산업 분야 역시 양국 간 협력 잠재력이 높은 분야다. 우리 두 정상은 글로벌 에너지 위기 속에서 원전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는 데 공감하고, 네덜란드 신규 원전 건설 사업과 관련한 소통 채널을 구축해 양국 간 원자력 협력을 서로 지원해 나가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에너지 분야 협력과 관련해 "향후 에너지 시장의 게임체인저가 될 수소경제 협력, 스마트 농업, 우주산업과 같은 첨단기술 분야에서의 양국 간 협력도 계속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대통령실은 "두 정상은 인도·태평양 지역과 유럽·대서양 지역의 핵심 국가로서 자유와 연대 강화를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며 "북한의 전례 없는 탄도미사일 도발과 핵 위협이 역내 평화와 안정을 심각하게 저해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북한의 7차 핵실험을 포함한 중대 도발 시 국제사회의 강력하고 단합된 대응을 이끌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루터 총리는 이 자리에서 "우리는 양국 관계를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하기로 했다. 경제협력을 벗어나서 이제 양국 관계를 안보 분야, 그리고 전략적인 분야까지 마련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마련됐다"고 이번 회담의 성과를 평가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