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이태원 참사 국조·이상민 파면 파상공세···"특위 구성 '데드라인' 거의 왔다"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박홍근 "국회의장, 특위 구성 공식적으로 천명해달라"
위성곤 "이 장관 즉시 파면하고 국정조사 수용하라"
강민정 "이상민, 비겁한 사람이며 부끄러움 모르는 사람"

thumbanil 이미지 확대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더불어민주당이 17일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을 겨냥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파면과 이태원 핼러윈 참사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수용을 거듭 촉구하고 나섰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를 위한 특위 구성 '데드라인'에 거의 왔다"며 "마지막까지 여야 협의 창구를 열어두고 기다리겠지만 시간이 없다. 이번 주 내에 특위 구성을 확정해야 다음 주 초에 조사계획서를 마련하고 24일 본회의에서 처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진표 국회의장을 향해 오늘 중으로 국정조사 특위 구성 방침을 공식적으로 천명해달라고 촉구했다.

윤석열 대통령에게는 이상민 행안부 장관의 파면을 대차 요구했다.

박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은 연이은 '충암고 후배 챙기기'를 멈추고 참사의 엄중한 책임을 물어 이상민 장관을 즉각 파면해야 한다"며 "사건을 이첩 받은 공수처 역시 피의자 이 장관을 철저하고 신속하게 수사해 살아있는 권력의 실정을 엄단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원내정책수석부대표인 위성곤 의원 역시 "국민이 요구하고 있고 심지어 여당 내에서도 요구가 있음에도 대통령은 도대체 왜 이상민 장관을 파면하지 않고 감싸고만 있나. 오기인가. 오만인가"라며 "이 장관은 이태원 참사 예방 의무 해태로 국민이 안전을 수호할 책임을 다하지 못했고, 경찰 질서 유지에 실패했다"고 지적했다.

또 "이태원 참사의 1차 책임자로서 진상 규명과 재난 안전 시스템 개편의 주체가 될 자격이 없다"며 "무엇보다 국민과 공직자들로부터 신뢰를 잃었다"고 꼬집었다.

위 의원은 "윤 대통령은 자기 최측근 한 명을 지키겠다고 희생자와 그 가족들을 외면하고 국민을 기만하는 우를 범하지 않기를 바란다"며 "더 이상 국민의 인내를 시험하지 말고 이 장관을 즉시 파면하고 국정조사를 수용하시기 바란다"고 했다.

원내부대표인 강민정 의원도 "우리나라 정부 조직법상 재난 안전에 관한 직접적 총괄 책임은 행안부 장관에게 있다"며 "정치적 책임은 물론 법적 책임도 확실하게 져야 하지만 행안부 장관은 지금까지 참사 20일이 다 되도록 '폼나게 사표' 운운하며 책임 회피로 국민의 분노를 키우고 있을 뿐"이라고 질타했다.

강 의원은 "취임하자마자 모법을 벗어난 시행령으로 경찰국을 설치하며 경찰에 대한 지휘권 강화 필요성을 외쳐 대놓고 이제 와서 '경찰은 남의 살림'이라면서 알량한 자리보전에 나서고 있다"며 "실로 비겁한 사람이며 부끄러움을 모르는 사람"이라고 성토했다.

그러면서 강 의원은 "이번 참사를 통해 행안부가 경찰국을 고집하면서 내걸었던 이유들이 한갓 말장난에 불과한 것이었다는 사실이 만천하에 드러났다"며 "시민 안전이 아니라 경찰 장악에만 그 목적이 있었음이 드러난 경찰국은 지금이라도 폐지되어야 마땅하다. 경찰국 관련 예산도 전액 삭감되는 것이 당연한 일"이라고 했다.

문장원 기자 moon33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