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국회의장, 이태원 국정조사 위원 명단 제출 요청해달라"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조속히 국정조사 위원회 구성해야"
"내주 본회의서 국정조사 계획서 채택"

thumbanil 이미지 확대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지난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6일 이태원 핼러윈 참사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를 이번 주까지 구성해야 한다며 김진표 국회의장에게 "교섭단체 대표들에게 국정조사 위원의 명단 제출을 공식 요청해달라"고 촉구했다. 민주당은 오는 24일 본회의에서 국정조사 계획서를 채택할 예정이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정조사를 더는 미룰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어제 우리 당과 정의당, 기본소득당 원내대표가 함께 국회의장께 결단을 요청 드렸다. 내주 본회의에서 국정조사 계획서를 채택해야 하므로 국회의장은 조속히 국정조사 위원회를 구성해야 한다"며 "민주당은 국정조사 위원 명단을 미리 준비해서 국회의장의 요청이 접수되는 대로 즉시 제출하겠다. 국민의힘도 국민 뜻을 거역하지 말고 이제라도 진실을 규명하는 국정조사에 동참해 줄 것을 거듭 촉구한다"고 했다.

국민의힘의 국정조사 반대를 주도적으로 이끄는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을 향해선 "국민이 들은 것은 들리지 않는다, 국민이 본 것도 보이지 않는다던 집권 여당은 이제 국민이 요구하는 국정조사도 간단히 무시해버릴 태세"라고 질타했다.

박 원내대표는 "진실과 책임을 묻는 국정조사는 나 몰라라 하면서, 박희영 용산구청장 지키기는 한창"이라며 "국민의힘 당 특위는 구청장의 책임을 물어 즉각 사퇴시키기는커녕, 어제 눈물로 변명할 자리만 깔아줬다"고 지적했다.

또 "심지어 국민의힘 용산구의원들은 지역주민 대상으로 구청장 구명 탄원서를 받고 있단 사실이 드러났다"며 "참사 예방과 대응의 일차적 책임은 물론, 계속된 거짓말까지 용납할 수 없는 용산구청장을 파렴치하게 지키려는 국민의힘의 대응은 유가족 가슴에 또다시 대못을 박은 셈"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대통령부터 총리, 장관과 시장 그 누구 하나 책임을 지지 않고 여당 지도부와 국회의원들은 후안무치하게 진실규명마저 방해하자, 이에 질세라 구청장과 구의원들까지 파렴치한 책임회피와 생떼 쓰기로 이태원 참사를 더 큰 참사로 만들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장원 기자 moon33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