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 너두 김장해?" 돌아온 김장 시즌, 집집마다 몇 포기씩 담글까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10장의 카드뉴스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대표적인 'K-푸드' 김치. 날씨가 쌀쌀해지면서 많은 가정에서 겨울철 김치를 위한 김장을 준비하고 있는데요. 올해는 얼마나 많은 가정에서 직접 김장을 담가먹을까요?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2022년 김장 의향 및 김장채소류 수급 전망' 조사에 따르면 '올해 김장을 직접 담는다'고 응답한 비율은 65.1%로, 지난해 63.3%보다 1.8%p 늘었습니다.

김장을 담그는 시기는 11월 상순까지가 17.2%, 이후 12월 상순까지 72.9%로 지난해보다 조금씩 지연됐는데요. 최근 가파른 물가 상승에 따라 김장 비용이 안정화될 때까지 기다리는 가정이 늘었다는 분석입니다.

겨우내 먹을 김치를 준비하는 만큼 그 양도 상당할 텐데요. 각 가정에서 김장김치로 구매 예정인 배추량은 4인 가족 기준 평균 21.8포기, 무는 8.4개였습니다.

배추는 신선배추보다 절임배추를 구배하는 비율이 55.9%로 조금 더 높았습니다. 2019년 이후 절임배추를 구매하는 비율은 점점 증가하는 추세. 신선배추와 절임배추를 함께 구매한다는 응답도 3.8%였습니다.

그렇다면 힘든 김장, 올해도 직접 담그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김장을 직접 담그는 이유는 '가족이 선호하는 입맛을 맞출 수 있어서'가 47.5%로 1위였습니다. 그다음으로는 '시판 김치보다 원료 품질을 믿을 수가 있어서', '절임배추·김장양념 등으로 김장이 편리해서' 등이 있었지요.

한편 시판 김치를 구매한다는 응답도 25.7%로, 지난해보다 1.8%p 증가. 지인으로부터 구매한다는 비율은 4.3%, 무료로 조달한다는 비율은 5%로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는데요.

김치를 사 먹는 이유로는 '필요한 시기에 필요한 만큼만 구매 가능해서'가 54%로 1위를 차지했습니다. 그다음으로는 '김치 담그기 번거로워서', '직접 담그는 것보다 가격이 저렴해서' 등의 이유가 있었지요.

연구원은 각 가정의 김장김치 조달 행태가 '직접 담금'과 '시판 김치 구매'로 이원화되고 있다고 설명했는데요. 여러분 가정의 올겨울 김치 조달 계획은 무엇인가요?

박희원 기자 parkheewonpark@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태그

#김장 #김치 #배추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