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출 3.9조원↑' 거리두기 끝나자 날아오른 백화점들, 반면 대형마트는···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10장의 카드뉴스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2020년 전 세계를 덮친 코로나 때문에 시행했던 사회적 거리두기가 4월 18일 해제된 지 6개월 정도 지났습니다. 거리두기 해제 후 사람들이 밖으로 다시 나오면서 많은 업장들이 활기를 띄었는데요.

통계청과 중소벤처기업연구원에 따르면 올해 9월까지 백화점, 슈퍼마켓, 편의점 등 국내 소매 판매액은 408조 4,000억원. 380조 3,000억원이었던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4% 증가했습니다.

다양한 소매업태 중 거리두기 해제 효과를 가장 많이 누린 곳은 백화점입니다. 지난해 1~9월 23조 7,000억원이었던 백화점 매출은 올해 같은 기간 27조 6,000억원으로 3조 9,000억원(16.4%) 늘었습니다.

국내 백화점 4사는 고물가로 소비심리가 급격히 떨어진 3분기에도 호실적을 올렸습니다. 전년 대비 3분기 매출액은 롯데백화점 17%, 신세계백화점 20%, 현대백화점 13%, 갤러리아 4% 등 증가세가 이어졌습니다.

편의점업계의 매출 성적표도 좋았습니다. 1월부터 9월까지 편의점 총 매출은 지난해 21조 2,000억원에서 올해 23조 2,000억원으로 9.9% 증가했습니다.

편의점 빅2의 매출 상승세는 3분기에도 이어졌습니다.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과 GS25를 운영하는 GS리테일의 전년 동기 대비 편의점 매출은 각각 11.9%, 9.1% 올랐습니다.

반면 거리두기 해제 효과를 보지 못한 곳도 있는데요. 골목상권으로 일컬어지는 슈퍼마켓 및 잡화점의 1~9월 매출은 전년 대비 0.4% 증가에 그쳤습니다.

면세점도 완전히 가시지 않은 코로나 여파로 매출이 0.5% 상승에 그쳤습니다. 가장 상황이 안 좋았던 것은 대형마트로 매출이 전년보다 0.4% 감소했습니다.

소매업 매출 실적을 알아봤습니다. 거리두기가 시행중이었던 지난해와 비교한 결과이기 때문에 마냥 긍정적으로만 보기는 힘든 상황. '3고'로 소비심리가 점점 더 위축되는 만큼 4분기 이후 추이를 지켜봐야겠습니다.

이석희 기자 seok@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