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 배출도 양극화···재벌이 100만 배나 더 뿜어낸다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10장의 카드뉴스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기후 위기가 심각해지면서 전 세계가 탄소 배출을 줄이기 위한 움직임에 동참하고 있습니다. 기후학자들도 '더는 미룰 수 없다'며 입을 모아 강조하는데요. 이 탄소 배출에도 양극화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7일 국제구호단체 옥스팜은 '세계 최고 부자들의 투자 배출가스' 보고서를 발표했는데요. 보고서에 따르면 세계 억만장자 125명의 투자에 따른 이산화탄소 배출 규모는 연간 1인당 평균 300만t인 것으로 추산됐습니다.

반면 소득 하위 90%의 사람들이 배출하는 연간 1인당 평균 배출량은 2.76t이었는데요. 억만장자 125명은 이들보다 100만 배 이상 많은 탄소를 배출하는 셈입니다.

또한 평범한 사람들과 달리 억만장자들은 배출의 약 70%가 투자로 인한 것이었는데요. 실제로 조사 대상인 125명은 총 183개의 회사에서 2조 4천억 달러(한화 약 3천330조 원)의 지분을 소유하고 있었습니다.

특히 오염 산업에 대한 투자 비율도 적지 않았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이들은 화석 연료·시멘트 등 오염 산업에 투자금액의 평균 14%를 할애하는 반면, 이들 중 재생에너지 기업에 투자한 사람은 1명에 불과했습니다.

투자뿐만 아니라 일상생활에서의 탄소 배출도 상당했습니다. 옥스팜 기후변화 관계자는 "억만장자들은 전용기, 요트 등을 즐기는 방식으로 평범한 사람들에 비해 수천 배나 많은 온실가스를 뿜어낸다"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기업 조직 최상단에 있는 이들이 기후를 파국으로 몰아가는 데 막대한 책임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오랫동안 책임을 면해왔다"며 "이러한 관행을 변화시켜야 한다"고 덧붙였지요.

지난 7일에는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제27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정상회의에서 "이 전투에서 협력하거나 집단 자살을 택하라"며 기후변화 문제에 대해 엄중하게 경고하기도 했는데요.

지난여름, 역대급 폭우를 경험하며 우리나라도 제대로 실감할 수 있었던 기후변화와 그 심각성. 막대한 책임을 가지는 억만장자들에 대한 규제와 대책을 하루빨리 세워야 할 것 같습니다.

박희원 기자 parkheewonpark@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