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2B·무선 사업에 KT, 3Q 함박웃음···구현모 연임 의사(종합)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3분기 영업이익 4299억원···전년동기比 18.4% 증가
무선통신·B2B 사업 빛나···디지털전환 수요 증가 요인
4Q도 비통신 중심 성장 도모···주주환원 강화도 약속

thumbanil 이미지 확대
그래픽 = 박혜수 기자
B2B(기업간 거래) 사업과 무선통신의 호조로 KT의 3분기 실적이 개선됐다. 올해 3분기 누적 연결 영업이익만 1조5387억원 돌파하는 등 매서운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내년 3월 임기를 마치는 구현모 KT 대표이사가 연임 의사를 밝힌 만큼, 이번 성적표가 연임 결과에 상당한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B2B 성장 빛난 3Q…디지코 성과 본격화=KT는 연결 재무제표 기준 3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6조4772억원, 4529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각각 4.2%, 18.4% 증가했다고 8일 밝혔다. 별도 기준 서비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0.6% 증가한 3조9444억원,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24.9% 증가한 3236억원으로 집계됐다.

3분기 실적은 무선통신과 B2B 사업이 이끌었다. 유·무선 사업은 프리미엄 가입자의 증가세가 지속됐다. 5G 가입자는 전체 핸드셋 가입자 중 약 57%로 796만명을 기록했다. 홈 유선전화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7.8% 감소했으나, 기가인터넷 판매 비중이 늘어나며 초고속인터넷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6% 증가했다.

IPTV 사업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8% 증가했다. 기존 '올레tv'에서 '지니TV'로 전면 개편하고 인공지능(AI) 기반의 '미디어포털' 서비스를 도입하는 등 콘텐츠 수요를 충족 등으로 조처로 신규 고객을 끌어당겼다.

B2B 플랫폼 사업은 코로나19 이후 기업의 디지털전환(DX) 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올해 3분기 누적 수주액은 전년 대비 21% 성장했다. AICC(클라우드 AI 상담센터)사업은 금융권을 중심으로 한 대형 구축사업의 확대로 전년 동기 매출 대비 91.7% 성장했다. 자회사 kt클라우드는 올해 1~6차 공공 클라우드 전환사업 기관 수, 시스템 수 기준 점유율 1위를 차지하는 등 공공 클라우드 중심의 성장세를 이어갔다.

thumbanil 이미지 확대
B2B 고객 대상 사업에서는 인터넷 사업 매출이 전년 대비 10.9% 증가했다. 국내외 대형 CP사의 트래픽량 증가와 함께 신규 CP사 유치에 성공한 결과다. 기업통화 매출은 기업인터넷전화의 고ARPU 중심의 성장과 MVNO 시장 확대로 전년 동기 대비 6.8% 늘었다.

KT스튜디오지니, 나스미디어 등 KT의 콘텐츠 자회사의 활약도 돋보였다. 콘텐츠 자회사는 콘텐츠·광고·커머스 등 다양한 사업 영역에서 높은 성장을 이뤄내며 전년 동기 대비 매출 24.7% 성장했다.

◇4Q도 비통신 중심 성장 도모…주주환원 강화=탈 통신 성과가 하나둘씩 나타나고 있는 KT는 4분기에도 이러한 사업 포트폴리오를 유지해 성장을 이룰 것이라 자신했다.

김영진 KT 재무실장(CFO)는 이날 열린 실적 컨퍼런스콜에서 "3분기는 기업들의 디지털 전환 수요로 B2B 영역에서 수주와 매출이 성장이 지속됐다"며 "4분기에도 이런 매출 성장의 기조는 이어가 불확실한 대외환경에서도 매출 성장세를 지속할 것이라 전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룹 내 계열사들과의 협업을 통해 '5G 특화망' 사업도 유연하게 추진할 방침이다. 김 CFO는 "현재 5G 특화망과 관련한 11개의 정부 과제 중 4개를 수주해 현재 특화망 네트워크 구축 중에 있다"며 "5G 특화망 구축 및 운영사업자로서 사업기회를 만들 수 있고, 또 KT 그룹사 활용해 특화망 사업권을 획득해 KT 그룹 차원의 특화망 사업을 유연하게 하는 걸 계획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5G 특화망은 고객사가 기지국과 코어를 모두 자산으로 구축하는 형태가 일반적이지만, KT는 고객사의 비용 부담을 절감하기 위해 기지국은 고객이 구축하되 코어 등은 KT 내부 클라우드 기반으로 구축하고 서비스형으로 제공하는 사업 모델을 고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러한 실적 성장을 바탕으로 주주환원 정책도 강화한다. 김 CFO는 "그동안 수익성 개선을 바탕으로 주당 배당금 확대를 하는 트랙 레코드를 좀 유지해왔다"며 "올해도 매출성장과 더불어 효율적인 비용 집행을 통해 전년 대비 수익성 개선을 하면 배당금 규모도 증가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KT는 구현모 대표이사가 연임 의사 표명에 따라 우선 심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현직 대표가 우선 심사 대상이 되면 다른 후보군은 배제된 채 현 대표의 연임 여부만 심사한다. 현재 KT는 현직인 구 대표의 연임 적격 여부를 심사하는 대표이사 후보 심사위원회를 구성했으며, 심사위 인적 구성은 대외비다. 구 대표의 연임 여부는 다음 달 중 결정될 전망이다.

배태용 기자 tybae@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관련태그

#KT #구현모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