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추워지기 전에 먹으면 좋은 '잣·대·유'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8장의 카드뉴스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겨울이 성큼 다가오면서 날씨가 급격하게 추워지고 있습니다. 기온이 내려가면 각종 혈관질환이 걱정되는데요. 혈관을 튼튼하게 하고, 피를 맑게 하는 데 잣, 대추, 유자가 도움이 된다는 사실 알고 계신가요?

◇ 잣

잣은 불로장생의 식품으로 알려져 있을 정도로 영양이 풍부합니다. 다량의 불포화지방산을 함유하고 있어 혈관을 깨끗하게 하고, 중성지방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습니다. 레시틴 성분도 많아 뇌세포 활성화에도 좋습니다.

잣은 주로 수정과, 탕 등 각종 요리의 고명이나 양념의 재료로 사용하는데요. 잣으로 죽을 쑤어 먹으면 기력 회복에도 도움이 됩니다. 다만, 다량 섭취 시 설사 우려가 있으니 적정량을 먹는 것이 좋습니다.

◇ 대추

'세 알이면 죽어가는 사람도 살릴 수 있다'는 대추. 모세혈관 수축작용을 하는 비타민 P가 함유돼 중풍 예방에 도움이 됩니다. 알칼로이드와 폴리페놀성 화합물이 다량 함유돼 다양한 약리 효과가 있습니다.

대추는 생과로 먹거나 말린 뒤 꿀에 재워 차로 끓여 먹으면 좋습니다. 또한 각종 떡과 약식의 재료로도 활용되며, 수정과나 식혜에 띄워 먹기도 하지요. 한방에서는 약재로도 이용합니다.

◇ 유자

유자는 비타민류를 다양하게 함유해 신경염, 악성빈혈, 피부염, 골다공증 예방, 시력보호, 모세혈관 강화의 효능이 있습니다. 구연산이 풍부해 피로회복에 좋고, 쓴맛을 내는 리모넨 성분은 항균 및 항염 효과가 있습니다.

유자는 유자청을 만들어 유자차로 마시는 것이 익숙한데요. 유자청과 쌀가루를 고루 섞어 시루에 쪄낸 유자청떡을 만들어 먹어도 좋고, 최근에는 각종 드레싱 재료로도 많이 활용됩니다.

이석희 기자 seok@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태그

#잣 #대추 #유자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