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 중앙은행도 '자이언트 스텝'···기준금리 3%, 금융위기 후 최고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영국 중앙은행인 잉글랜드은행(BOE)도 '자이언트 스텝'을 밟으며 기준금리를 14년 만에 최고 수준으로 높였다.

BOE는 3일(현지시간) 통화정책위원회(MPC)에서 기준금리를 연 2.25%에서 연 3.0%로 0.75%포인트 올렸다고 밝혔다.

이로써 영국 기준금리는 세계적 금융위기가 덮쳤던 2008년 이후 최고 수준으로 올라갔다.

이번 금리인상 폭은 1992년 9월 16일 '검은 수요일' 이후 30년 만에 가장 크다.

당시 조지 소로스 퀀텀 펀드와 헤지펀드들이 파운드화를 투매하면서 금융시장이 크게 흔들리자 영국 정부는 환율 방어를 위해 금리를 대폭 올렸지만 결국 실패했다.

최근 영국 기준금리는 1년도 안된 사이 0.1%에서 3%로 빠르게 뛰었다.

BOE는 물가 급등에 대응해서 작년 12월 금리인상을 시작한 이래 8차례에 걸쳐 쉼 없이 금리를 올리고 있다.

최근 두 차례 연속 0.5%포인트 올리는 '빅 스텝'을 밟은 데 이어 이번엔 인상 폭을 더 키웠다.

영국은 9월 소비자 물가 상승률이 10.1%로 40년 만에 최고 수준이며 BOE 목표치인 2%의 5배에 달하는 상황이다. BOE는 물가 상승률이 연내 약 11%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다.

그래도 리시 수낵 총리 취임 후 금융시장이 다소 안정되면서 이번 금리인상 폭이 예상보다는 축소됐다.

리즈 트러스 전 총리의 감세안 발표 후 파운드화 가치가 역대 최저 수준으로 떨어지고 채권 금리가 급등했을 때는 BOE가 기준금리를 1%포인트 올릴 것이란 전망이 많이 나왔다.

금융시장에서는 제러미 헌트 재무장관이 17일 발표할 예정인 예산안과 재정전망을 주목하고 있다.

이번 금리인상은 예상된 수준이지만 통화정책위원 9명 중 2명은 소폭 인상 의견을 냈다.

BOE는 영국 경기침체가 2024년 중반까지 지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BOE는 "물가 상승률이 목표치 수준으로 안정되려면 추가 금리 인상이 필요할 수 있다"며 "비록 금리 고점이 금융시장에 반영된 수준보다 낮을 수는 있지만"이라고 말했다.

로이터통신은 BOE의 금리 가이던스가 이례적으로 상세하다고 평가하고, 금융시장에서는 금리 고점을 연 4.75%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전날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인상하며 네번 연속 '자이언트 스텝'을 밟았다.

제롬 파월 미 연준 의장은 인플레이션 대응을 위해 금리를 더 올릴 것임을 시사했다. 그는 금리인상 중단에 관해 얘기하기는 이른 것 같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