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리 행사로 475억원'···스톡옵션 최고 대박은 누구?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11장의 카드뉴스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기업에서 임직원에게 주는 보상제도 중에 스톡옵션이라는 것이 있습니다. 자기회사의 주식을 정해진 가격으로 매수할 수 있는 권리를 의미하는데요. 보통 주가가 올랐을 때 스톡옵션을 행사해 이익을 취합니다.

권리 행사 시점에 따라 엄청난 이익을 얻기도 하는데요. 국내 시가총액 500대 기업의 임원 중 지난 2020년부터 올해 6월 말까지 2년 6개월간 스톡옵션으로 가장 많은 이익을 올린 사람은 누구일까요?

기업데이터연구소 CEO스코어의 분석에 따르면 스톡옵션 행사 내역을 알 수 있는 기업 89곳의 전·현직 임원의 이익은 9,794억원. 총 이익의 55.9%는 코스피지수가 3,300포인트대로 올라갔던 지난해 행사됐습니다.

스톡옵션을 행사해 가장 많은 이익을 올린 사람은 김종흔 데브시스터즈 대표로, 475억원의 이익을 기록했습니다. 류영준 카카오페이 전 대표가 409억원으로 뒤를 이었습니다.

이어 윤석준 하이브아메리카 대표 384억원, 여민수와 조수용 카카오 전 대표가 각각 362억원, 338억원 순으로 최상위권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스톡옵션 행사 이익 최상위 5명 중 3명이 카카오그룹에 속해있는데요.

카카오그룹의 스톡옵션은 논란이 되기도 했습니다. 카카오페이의 류영준 전 대표와 이진 전 사업총괄 부사장 등이 스톡옵션 행사 후 한 달도 채 되지 않아 전량 매도해 주가가 급락했기 때문.

기업 내부자의 대량 주식 매도는 주식 시장을 흔들 수 있는 행위입니다. 이에 금융위원회는 올해 3월부터 스톡옵션 행사로 취득한 주식도 상장 후 6개월간 매도를 제한하도록 제도를 개선했습니다.

기업별 행사 이익 역시 카카오가 가장 컸습니다. 카카오의 스톡옵션 행사 이익은 1,312억원으로 조사대상 기업 중 유일하게 1,000억원을 넘었으며, 계열사 3곳을 합한 이익은 2,560억원에 달했지요.

이어 카카오페이 785억원, 에코프로비엠 682억원, 하이브 658억원, 셅리온헬스케어 588억원 등의 순으로 집계됐습니다.

스톡옵션 행사 이익을 알아봤습니다. 스톡옵션을 행사한 뒤 실제 이익을 얻으려면 주식을 매도해야 합니다. 자신의 이익만을 위한 주식 매도는 투자자들에게 피해가 될 수 있다는 점 경영진들은 잊지 말아야겠습니다.

이석희 기자 seok@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태그

#스톡옵션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