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무역적자 37억달러···6개월 연속적자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사진= 연합뉴스

9월 무역수지도 적자를 기록하면서 1997년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이후 무려 25년 만에 6개월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달 수출은 지난해 같은 달 대비 2.8% 증가한 574억6000만달러, 수입은 18.6% 늘어난 612억3000만달러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무역수지는 37억7000만달러(약 5조4천213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무역수지는 지난 4월부터 적자가 지속, 6개월 이상 연속 적자는 1995년 1월∼1997년 5월 이후 처음이다. 다만 무역수지 적자 규모는 지난 8월(94억9천만달러)과 비교해 상당폭(60.3%) 축소된 것이다.

대중 무역수지도는 지난달 6억9000만달러 흑자로, 5개월 만에 흑자로 전환됐다.

수출은 기존의 9월 최고 실적인 지난해 9월(559억달러) 대비 15억 달러 넘게 웃돌아 9월 최고 실적을 경신하며 23개월 연속 증가세를 기록했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석유제품(52.7%), 자동차(34.7%), 이차전지(30.4%) 수출은 9월 역대 최고 실적을 보였으며 선박(15.5%)과 차부품(8.7%) 수출도 늘어 15대 수출 주요 품목 가운데 5개 품목의 수출이 증가했다.

반면 세계경기 둔화 등에 따른 수요 약세로 반도체(-5.7%), 무선통신(-7.0%), 유화(-15.1%) 등의 수출은 감소했으며 태풍 영향 등으로 철강(-21.1%) 수출도 줄었다.

또 주요 수출국 9개 지역 가운데 미국(16.0%), 인도(8.5%), 아세안(7.6%), 일본(2.5%) 등 5개 지역의 수출이 증가했다. 다만 중국과 유럽연합(EU)으로의 수출은 각각 6.5%, 0.7% 감소했다.

수입은 7개월 연속으로 600억달러대를 기록했다. 이는 대규모 에너지 수입 등의 영향으로 원유, 가스, 석탄 수입액이 전년 동월 대비 80억5000만달러 증가한 179억6000만달러로 81.2%나 늘어나 수입 증가세를 주도했다.

임주희 기자 ljh@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