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만에 열린 'SK의 밤'···최태원 "불확실성 큰 시기, 생존 위한 변신 필요"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코리아 세일즈' 무대···'한미 경제협력 강화' 강조·부산엑스포 홍보
대미 투자 통한 사업경쟁력 제고···국가 성장동력 발굴로 이어져
최재원·유정준·김준·박정호 등 참석···美 파트너와 협력 방안 논의

thumbanil 이미지 확대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1일 저녁(현지시간) 미국 SK 워싱턴 지사에서 열린 SK의 밤 행사에 참석해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SK 제공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코로나19 확산으로 3년 만에 재개된 'SK의 밤' 행사에 참석해 '생존을 위한 변신'을 강조했다.

최태원 회장은 21일(현지 시간) 'SK의 밤' 행사에 앞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지금처럼 불확실성이 증대되는 시기에는 개인도 기업도 생존을 위한 변신이 필요하다"면서 성장동력인 BBC(배터리, 바이오, 반도체) 영역에서 국내외 투자를 활발히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최 회장은 "국내 투자가 살아남기 위해서는 해외 시장에 대한 투자는 필수적"이라며 "첨단패키징 등 우리가 가지지 못한 기술들에 투자해 내재화하고 이를 국내 투자로 이어가는 선순환을 통해 우리 기업들의 경쟁력이 강화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이는 SK의 대미 투자가 단순히 한 나라에 투자했다기 보다는 R&D 협력, 공급망 및 고객사 확보, 국가 신성장 동력 발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결과라는 의미이다.

엑스포 유치 전망에 대해서는 "아직 1년의 시간이 남아 있고 대한민국만이 가진 경쟁력을 우리만의 방식으로 어필하면 충분히 승산이 있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대한상의 회장이자 부산엑스포 공동유치위원장을 맡고 있다.

이어 최 회장은 이날 저녁(현지시간) SK 워싱턴 지사에서 열린 'SK 의 밤' 행사에 참석해 SK의 대미 투자를 포함한 양국 간 파트너십 강화를 강조했다.

최 회장은 환영사에서 "올해 바이든 대통령과 만나 바이오, 반도체, 그린 에너지 영역에 걸쳐 총 300억 달러의 신규 투자와 2만 명이 넘는 고용 창출 계획을 소개했다"면서 "미국 내에서 SK가 이룬 성장은 미국 내 신뢰할만한 파트너들이 아니었다면 가능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2030년까지 전세계 탄소 감축량의 1%인 2억톤의 탄소 감축에 기여한다'는 SK의 넷제로 청사진을 밝히면서 "SK의 투자 많은 부분은 탄소 감축을 위한 노력에 집중돼 있고 다음 세대를 위한 '지속 가능한 미래'를 만들기 위해 다양한 파트너들과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열린 'SK의 밤'에는 크리스 쿤스 미국 델라웨어주 상원의원, 존 오소프 조지아주 상원의원, 댄 킬디 미시간주 하원의원 등 정관계 및 재계 고위급 인사 300여 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SK 측에서는 최태원 회장 외에도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 유정준 SK그룹 북미 대외협력 총괄(SK E&S 부회장), 김준 SK이노베이션 부회장, 박정호 SK스퀘어 부회장 겸 SK하이닉스 부회장 등이 참석, 미국 측 인사들을 상대로 SK 비즈니스 현황과 글로벌 경쟁력을 설명하면서 세부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최 회장이 제안해 지난 2018년 시작된 'SK의 밤'은 자본, 기술, 인재가 한데 모인 북미 시장에서 미국 주요 인사들에게 SK의 글로벌 경쟁력을 소개하는 소통의 기회로 자리잡았다.

한편, 이날 'SK의 밤' 행사장의 대형 스크린에서 소개된 부산EXPO 유치를 위한 홍보 영상은 많은 참석자들로부터 호응을 얻었다.

이지숙 기자 jisuk6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태그

#최태원 #SK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