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환율 일방적 쏠림에 적극 대응···신속·단호 원칙"

등록  |  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개장 직후 1400원대로 올라
美연준, 기준금리 0.75%p 상향...3번째 자이언트스탭

thumbanil 이미지 확대
국회 회의장(임시회) 경제분야 대정부질문.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6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경제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최근 환율 상승에 따른 투기 심리가 확대되는 등 일방적인 쏠림에는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22일 말했다.

추 부총리는 이날 서울 은행회관에서 비상 거시경제금융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필요한 순간에 단호하고 신속하게 대응한다는 방침을 엄격히 견지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외환시장 안정과 관련해서는 우리 펀더멘털(기초체력)에 비해 과도해서 쏠리고 있다고 생각해 대응하겠다고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총재는 "다만 환율은 특정 수준을 보기보다 다른 나라와 비교해보면 어느 정도가 걱정되는 수준인지 보인다"며 "예전엔 우리 환율만 절하됐지만, 지금은 국내 문제뿐 아니라 국제적으로 공통적인 문제가 많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해외에서 우리나라를 보는 시각을 객관적으로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현송 국제결제은행(BIS) 수석 이코노미스트 겸 조사국장 역시 전날 '주요 20개국(G20) 글로벌 금융안정 콘퍼런스'에서 "한국은 실질 실효 환율로 봤을 때 통화가 강해진 나라에 포함된다"고 진단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개장 직후 1,400원대로 올라섰다.

환율이 1,400원대를 기록한 것은 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 3월 31일(고가 기준 1,422.0원) 이후 13년 6개월여 만에 처음이다.

달러화는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 여파로 강세를 나타냈다.

앞서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21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뒤 성명을 내고 기준금리를 0.75% 포인트 상향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연준은 6월과 7월에 이어 세 차례 연속으로 0.75%포인트 금리 인상을 단행했으며, 한국(2.50%)과 미국(3.00∼3.25%)의 기준금리는 재차 역전됐다.

세종=주혜린 기자 joojoosky@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