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자동차 생산·수출·내수↑···1년 7개월만에 동시 증가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사진=연합뉴스 제공
지난달 자동차 생산과 수출, 내수가 1년 7개월 만에 동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동차 수출액은 40억달러를 넘어 역대 동월 최고를 기록했고, 친환경차는 수출·내수 모두 동월 1위를 차지했다.

16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8월 자동차 산업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자동차 수출 물량은 16만8155대로 지난해 동월보다 29.1% 늘었다.

금액으로는 35.9% 증가한 41억2000만달러로 역대 동월 최고였다.

글로벌 경제 둔화에 따른 자동차 수요 감소 우려에도 지난해 기저효과와 친환경차 수출 호조로 수출 물량은 올해 증가 폭이 가장 컸다. 연중 최대를 기록한 전월보다는 24.5% 줄었다.

주요 수출 시장인 북미 수출액이 20억2900만달러로 66.8%나 증가해 역대 동월 최고 실적에 기여했다.

생산도 28만4361대로 21.0% 늘었다.

부품 수급난 완화와 지난해 기저효과에 따른 것이다. 작년 8월에는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 지역 코로나19 확산으로 자동차 반도체 수급난을 겪은 시기다.

생산은 지난 5월부터 4개월 연속 증가세가 이어졌는데 3년 8개월 만에 처음이다.

완성차 5개사 모두 개별 생산량이 두자릿수 증가했다. 현대가 12만4426대로 17.1% 늘었고 기아는 11만1853대로 15.5% 증가했다.

또 한국GM(2만386대) 43.3%, 르노코리아(1만5782대) 57.1%, 쌍용(1만1176대)은 62.7% 각각 늘었다.

내수는 13만1638대로 지난해 1.0% 증가했다. 지난해 2월 이후 19개월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국산차 판매는 10만4593대로 1.0% 줄었지만, 수입차 판매가 2만7045대로 9.1% 늘었다.

수입차 판매는 지난해 8월 이후 1년 만에 증가세로 전환했는데 테슬라 등 수입 전기차 판매가 4635대로 66.4% 증가했기 때문이다.

지난달 친환경차 내수와 수출은 역대 동월 최고를 기록했다.

수출이 4만215대로 지난해 동월보다 47.0% 증가했고 내수는 3만5227대로 9.7% 늘었다.

지난달 친환경차 수출 물량은 4만215대로 47.0% 증가했고 수출 금액은 12억2000만달러로 45.7% 늘어 20개월 연속 증가세가 지속했다.

하이브리드차가 2만1531대로 62.8% 늘었고 전기차가 1만5262대로 32.0% 증가했다. 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도 34.7% 늘었고 수소차만 37.0% 감소했다.

친환경차 수출 물량은 전체 자동차 수출의 23.9%를 차지했다. 금액으로는 전체의 29.6%에 달했다.

올해 1~8월 기준 미국 시장의 현대차·기아 점유율은 10.7%로 작년 동기(10.0%)보다 0.7%포인트 상승했다.

올해 1~8월 누적 미국 수출 친환경차 물량은 12만7113대로 83.1% 늘었고 이 중 전기차는 4만3923대로 256.1% 급증했다.

지난달 미국에 수출된 전기·수소차, 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 수출액은 1억4000만달러로 112.1% 증가했다.

자동차 부품 수출은 국내 브랜드 수요 확대에 따른 해외 생산 증가 및 기저효과로 14.5% 증가한 18억1000만달러를 보였다.

지난달 친환경차 내수 판매는 전기차(1만4438대)와 수소차(980대)가 각각 29.1%, 76.3% 늘었고 하이브리드차와 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는 2.5%, 9.0% 줄었다.

전체 자동차 판매에서 친환경차 판매 비중은 26.8%로 7개월 연속 증가했다.

올해 1~8월 누적 전기차·수소차 내수 판매 대수는 10만3000대로 8개월 만에 10만대를 돌파했다. 지난해보다 4개월 단축됐다.

국산 친환경차는 9.3% 증가한 2만3949대, 수입 친환경차는 10.4% 증가한 1만1278대가 판매됐다.

세종=주혜린 기자 joojoosky@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