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검찰 이재명 소환 통보에 "정치보복···도저히 납득하기 어려워"

등록  |  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백현동 사건' 관련 허위사실 발언 고발건
"김건희·국민의힘 의원 사건은 줄줄이 무혐의"

thumbanil 이미지 확대
국회 본회의. 사진=이수길 기자 leo2004@newsway.co.kr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김현지 보좌관(전 경기도청 비서관)에게 "백현동 허위사실공표, 대장동 개발관련 허위사실공표, 김문기(대장동 의혹 관련으로 수사를 받다가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1처장) 모른다 한거 관련 의원님 출석요구서가 방금 왔습니다. 전쟁입니다"라는 문자를 받고 있다.
검찰이 이른바 '백현동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해 소환을 통보했다. 민주당은 "정치보복"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박성준 민주당 대변인은 1일 브리핑을 통해 "검찰이 터무니없는 이유로 민주당 이재명 대표에게 소환을 통보했다"며 "사정기관의 주장이 잘못됐음을 입증하는 사실확인이 됐음에도 '묻지 마 소환'을 자행하고 있는 것"이라고 성토했다.

이 대표는 백현동 부지 용도변경 특혜 의혹과 관련해 지난해 경기도 국회 국정감사에서 "(박근혜 정부 당시) 국토부가 직무유기를 문제 삼겠다고 협박했다"고 한 발언이 허위사실이라는 혐의를 받고 있다.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해당 사건을 지난달 26일 검찰에 송치했다. 검찰은 경찰로부터 사건이 송치된 지 7일 만에 이 대표에게 소환을 통보했다.

박 대변인은 "검찰은 이재명 대표의 지난해 국정감사 발언과 언론인터뷰에서 허위 사실을 발언했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그러나 박근혜 정부 당시 백현동 식품연구원 등 공기업 이전부지 용도변경을 두고 국토부가 '중앙정부의 말을 듣지 않으면 직무 유기에 해당된다'는 얘기까지 하며 성남시 공무원들을 압박하고 있다는 말까지 나돌았다고 한 취재기자의 증언이 공개되며 이재명 대표의 발언이 사실로 확인됐다"고 반박했다

또 "심지어 당시 성남시의회 새누리당이 당론으로 대장동 공영개발을 막았다는 명백한 증거들이 넘치며 이 대표 발언의 진실성을 입증하고 있다"며 "검찰은 명백한 증거를 일부러 무시하고 짜 맞춘 각본에 따라 수사하는 것인가"라고 했다.

박 대변인은 "도저히 납득하기 어려운 소환 요구"라며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와 관련한 사건들, 국민의힘 의원들에 대한 고발사건은 줄줄이 무혐의 처분하면서 야당 대표의 정치적 발언은 사법적 판단에 넘기겠다니 황당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과 경쟁했던 대선후보이자 제1야당 대표에 대한 정치보복, 야당을 와해하려는 정치 탄압에 대해 민주당은 물러설 수 없다"며 "민주당은 민주주의를 훼손하려는 윤석열 검찰공화국의 정치보복에 강력하게 맞서 싸울 것"이라고 했다.

문장원 기자 moon33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