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대선 때 종부세 완화 공약", 이재명 "과도한 욕심 내지 마시라"···'신경전'

등록  |  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이 대표, 취임 후 첫 권 원내대표 예방
대선 '공통 공약' 입법에 공감대 확인
권 원내대표 "리더십 잘 발휘해 달라"
이 대표 "국민·국가 위한 정책은 협력"

thumbanil 이미지 확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31일 오전 국회에서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와 면담 전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종합부동산세 개정과 내년 정부 예산안 등을 놓고 미묘한 신경전을 벌였다

이 대표는 31일 오전 국민의힘 원내대표실을 직접 찾아 권 원내대표를 예방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재명 민주당 당 대표의 당선을 진심으로 축하를 드린다"며 "대선 때 이 대표가 민주당의 이재명이 아닌 이재명의 민주당을 만들겠다는 발언을 한 것으로 기억하는데 드디어 이재명의 민주당이 됐다"고 덕담을 건넸다.

이어 "이 대표가 '첫째도 민생 둘째도 민생 마지막도 민생'이라는 말을 한 것을 인상 깊게 들었다"며 "여의도의 여당은 민주당 아닌가. 169석이라는 아주 거대한 의석을 갖고 있는데 민주당의 협조 없이는 법안이든 예산이든 하나도 처리할 수 없는 것이 현실"이라고 강조하며 '협조'를 요청했다.

권 원내대표는 "국회가 순조롭게 풀려나가리라 기대하고 또 예상하고 있다"며 "대선 공통 공약이 많기 때문에 그런 공통 공약을 하루빨리 입법화하기 위한 양당의 노력이 가속화돼야 한다. 또 쟁점이 없는 법안도 좀 빨리 처리할 수 있도록 리더십을 잘 발휘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이 대표는 "여당이든 야당이든 국민으로부터 위임 받은 대리인이라는 점에서는 다를 바가 없다"며 "지향하는 목적은 같고 다만 목표에 이르는 길이나 방법들이 좀 다를 수 있다는 점 정도가 차이가 아닐까 싶다"고 화답했다.

이 대표는 "정부 여당의 국민과 국가를 위한 정책 추진에는 당연히 저희가 협력할 것이고 또 혹시 해야 되는데 지연되거나 또 못하는 게 있으면 저희들이 먼저 제안해서라도 할 의사를 가지고 있다"며 "여야 간 공통공약 추진 기구 등을 만들어서 국민께 드린 약속을 신속하게 내실 있게 추진하면 좋겠다"고 했다.

다만 이후 권 원내대표가 이번 정기국회에서 여야가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종부세 개정안과 정부 예산안 처리 등을 구체적으로 언급하면서 분위기가 달라졌다.

권 원내대표가 "이 대표의 말을 들으니 앞으로 국회가 국민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지 않고 견제 속에서 서로 간의 견제와 경쟁 속에서도 협력과 상생이 잘 이루어지겠다는 기대감이 든다"면서도 "지금 1주택자 종부세 완화하겠다고 대표가 (대통령) 후보 시절에 공약했는데, 지금 (여야) 협상이 진행 중이다. 관심을 두고 한번 좀 들여다봐 달라"고 말했다. 사실상 이 대표의 대선 공약을 언급하며 민주당 측에 양보를 촉구하는 모양새다.

이 대표는 "종부세 문제는 당에 가급적 협력적 입장을 가지라고 지금 이미 얘기는 하고 있다"면서도 "그렇다고 권 원내대표께서 지나치게 과도한 욕심을 내지 마시고 적절한 선에서 잘 처리되길 바란다"고 맞받아쳤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윤석열 정부의 내년도 예산안을 언급하며 "윤 대통령도 반지하방의 참혹한 (수해 피해) 현장을 보시고 주거환경 개선에 대한 말씀도 있으셨는데 이번 예산안에서 서민 영구 임대주택 예산을 5조6000억원이나 삭감했다. 그런 분들은 갈 데가 없는데 그것도 생각해달라"며 반격했다.

또 "소상공인이나 골목상권에 큰 도움이 되지만 큰 예산이 들지도 않는 지역화폐 지원 예산은 전액 삭감했는데 사실 정부 예산에서 얼마 되지도 않느나"며 "특히 노인·청년 일자리 예산 삭감이 지나친 것 같다. 초대기업과 슈퍼리치 감세가 13조원인가 하는데 그런 것을 하지 말고 서민 지원예산을 해야지 않나"고 지적했다.

그러자 권 원내대표는 "민주당의 철학과 우리의 재정 운영 철학이 다르기 때문에 일어난 일"이라며 "민주당 정책대로 하는 것이 옳은 방법이고 효과가 있는 것인지,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 방식대로 하는 게 국민에 결과적으로 도움 될 것인지는 치열한 토론과 논증이 필요하다"고 맞받았다.



문장원 기자 moon33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