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미경 "가처분 인용되면 사퇴" 언급에···이준석 "가능성 없다"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페이스북에···"8월 초 이야기, 지금은 아냐" 일축

thumbanil 이미지 확대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비상대책위원회 전환 및 비대위원장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 기일인 지난 17일 서울남부지방법원에 출석하며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제공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정미경 전 최고위원이 "이달 초 이 전 대표가 '가처분 인용시 사퇴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한 것에 대해 "가능성이 없다"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새로운 비상대책위원회 출범과 관련해 추가 가처분 신청 등을 이어갈 뜻을 거듭 강조했다.

이 전 대표는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정 전 최고위원이 저에게 가처분을 하지 말 것을 종용하면서 이야기했고, 저는 '가처분을 진행하고 결과에 따라 잘못된 것을 교정하고 사퇴해도 사퇴하는 것이지 이건 용납이 안된다'고 했다"고 이같이 말했다.

이 전 대표의 측근으로 알려진 정 전 최고위원은 이날 보도된 중앙일보 인터뷰에서 "이달 초 이 전 대표와 독대하며 '당을 위해 대표직을 사퇴하고, 가처분 신청은 하지 말라'고 설득했는데 이 전 대표가 '가처분이 인용되면 대표직을 사퇴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전 대표는 이에 대해 "8월 초 상황 이야기를 왜 지금 하는지 모르겠다"며 "가처분 이후 저들이 처신을 어떻게 하는지 따라 다른 방향성도 가능성이 있었겠지만, 지금 방향성을 보면 정 전 최고위원이 언급한 8월 초의 낭만 섞인 결말은 말 그대로 가능성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그 이후 저는 정 전 최고위원과 어떤 대화도 한 바 없다"고 덧붙였다. 특히 정 전 최고위원이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인 장제원 의원과 소통한 뒤 최고위원직을 사퇴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가처분에 참여해야 한다'고 설득했고, 그즈음 장 의원과 여러 차례 통화 후 '본인은 사퇴하겠다'며 단독으로 사퇴 기자회견을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그는 지난 29일 당이 새 비대위를 출범시키겠다는 것에 대해 "무효인 비대위가 임명한 '무효 직무대행'과 '무효 비대위원'은 당을 운영할 적법한 권한이 없다"며 법원에 추가 가처분을 신청하겠다고 밝혔다.

조현정 기자 jhj@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