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새 비대위 전환 당헌 개정안 추인···"권성동 거취는 이후 결정"

등록  |  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의원총회 "사태 수습 후 거취 표명" 존중

thumbanil 이미지 확대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30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가 정회되자 밖으로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이 새로운 비상대책위원회 전환을 위한 당헌 개정안을 추인했다. 권성동 원내대표에 대한 의원들의 사퇴 요구에 대해선 상황을 수습한 뒤 거취 표명하겠다는 결정을 존중하기로 했다.

박형수 원내대변인은 30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를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당헌 개정안이 의원총회에서 추인됐다"며 "추인 형식으로 의견을 모으면 상임 전국위원회에 상정하기 위해 오늘 의총을 거친 것"이라고 이같이 밝혔다. 추석 연휴 전까지 새 비대위를 출범시키겠다는 계획이다.

당헌 당규 개정안은 비대위 출범 요건 중 최고위원회 기능 상실 부분을 '청년 최고위원을 포함한 선출직 최고위원 5명 중 4명이 사퇴하면 비상 상황으로 본다'는 규정이다. 현재는 '대표가 궐위되거나, 최고위 기능이 상실되는 등 당 비상 상황이 발생한 경우 비대위를 둘 수 있다'로 돼 있다.

또 권 원내대표의 거취에 대해선 본인이 상황을 수습한 이후 결정하겠다는 것에 "존중하는 것이 옳다는 의견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대부분 의원들이 비대위 구성 다음에 책임지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 좋다는 의견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권 원내대표는 새 비대위를 꾸린 후 자진 사퇴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27일 권 원내대표의 거취는 이번 사태를 수습한 뒤 의총을 다시 열어 재논의 하기로 한 바 있다. 하지만 일부 의원들은 '권성동 책임론'을 주장하며 사퇴를 공개적으로 촉구하기도 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에 대해 전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원내대표로서 제 거취는 새로운 비대위 구성 이후 스스로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거취에 대한 갑론을박이 나오는데 새 비대위 출범을 위해 원내대표로서 반드시 수행해야 하는 직무가 있다"며 "지금 중요한 것은 혼란을 막으려 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주어진 의무와 의총 결정을 충실하게 이행하겠다"고 말했다.

조현정 기자 jhj@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