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수차 아닌 척 팔다 걸리면 이제 이렇게 됩니다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10장의 카드뉴스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8월 초 수도권 등 중부지방은 115년 만에 가장 많은 비로 큰 피해를 입었는데요. 이때 1만 대 이상의 차량이 침수 피해를 겪기도 했습니다. 그러다 보니 침수차 불법유통에 대한 불안이 어느 때보다 큽니다.

최근 국토교통부가 이 같은 우려를 해소하고자 '침수차 불법유통 방지 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습니다. 물론 기존에 정책이 없었던 건 아닙니다.

현재 ▲수리비가 피보험차량 가액을 초과하는 전손 침수차량의 폐차 의무화 ▲폐차이행확인제 ▲중고차 매매업자의 침수 사실 고지 의무화 ▲정비 이력과 중고차 성능상태점검기록부 침수 이력 기재 시행 중

하지만 침수차 중 분손 처리되거나 자차 특약에 가입하지 않은 경우 중고차 유통 가능성이 있고, 이때 침수 사실이 축소‧은폐되기 십상인 것도 사실. 이를 막겠다며 내세운 이번 정책, 어떤 게 있는지 살펴봤습니다.

◇ 침수차 이력 관리 체계 전면 보강 = 지금까지는 자동차관리정보시스템에 전손 차량만 올라왔는데요. 앞으로는 분손 차량 및 침수차 정보도 등록됩니다. 이는 자동차 대국민 포털(자동차365)에도 공개돼, 확인 가능한 침수차의 범위가 넓어집니다.

◇ 침수 사실 은폐 시 처벌 대폭 강화 = 침수 사실을 은폐한 채 중고차를 판 매매업자는 사업취소, 매매종사원은 3년 간 해당 분야 종사가 금지됩니다. 침수를 숨긴 정비업자는 사업정지 6개월 또는 과징금 1,000만원에 처해지는 등 처벌이 강화되지요.(카드뉴스 이미지 참조)

◇ 사후 추적 적발 체계 & 가이드라인 마련 = 이어 해당 침수차는 자동차관리정보시스템에 침수 이력이 기록되고 '자동차365'에 공개돼 소비자가 볼 수 있게 됩니다. 또 국토부는 '침수 기준 및 차량 관리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공유하겠다고도 전했습니다.

다만 이번 정책의 핵심인 처벌 강화를 위해서는 자동차관리법 개정이 필요합니다. 지금 당장 중고차를 사려는 소비자로서는 현재 시스템과 처벌 수준에서 침수차를 거르는 게 최선인데요.

우선 침수차량 무료 조회가 가능한 보험개발원의 '카히스토리' 이용은 필수. 이때도 보험사에 침수 피해를 접수하지 않은 차는 확인이 불가하니, 중고차 구매 시 침수 여부를 직접 체크하는 것도 잊지 말아야 합니다.

중고차 구매 시 침수차가 아닌지 보려면 ▲차량 도어의 고무 몰딩을 빼서 침수 흔적 확인 ▲안전띠를 끝까지 당겨 오염, 세제 흔적, 교체 여부 확인 ▲시트 얼룩 및 공팡이, 지지대 쇠 부분의 녹 유무 확인 ▲시거 잭(차량 내 전원 단자)에 휴지를 넣어 침수 흔적 확인 ▲차창을 닫고 에어컨을 가동해 약취 여부 확인 ▲엔진룸에 흙이 있는지 확인 ▲ECU가 교체됐다면 의심

침수차 관련 바뀌는 정책, 중고차 구매 시 체크 사항을 살펴봤습니다. 법을 지키기에 앞서 양심을 지켰다면, 소비자들이 이 정도까지 '침수차 불안'을 느끼지는 않았을 터. 일부 업자분들, 이제라도 각성해주세요.

이성인 기자 silee@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태그

#침수차 #중고차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