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스크림에도 유통기한이 있나요?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7장의 카드뉴스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thumbanil 이미지 확대
아이스크림과 식용 얼음은 살균 과정을 거쳐 영하 상태에서 냉동되기 때문에 세균이 발생할 우려가 적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현행법은 시중에 판매할 때 제조일자만 표시하도록 하고 있는데요.

지난 22일 더불어민주당 윤재갑 의원이 아이스크림과 식용 얼음에도 유통기한을 표시하도록 하는 '표시·광고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했습니다.

유통기한 표시에 대한 목소리가 나오기 시작한 건 지난 7월입니다. 일부 패스트푸드점과 프랜차이즈 커피 전문점의 식용 얼음에서 기준치가 넘는 세균이 검출되면서 소비자들의 불안이 커진 것.

또한, 배달 시장이 성장하면서 온라인으로 아이스크림 등 빙과류를 주문하는 소비자도 늘었는데요. 이에 빙과류에도 유통기한을 도입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더욱 짙어졌습니다.

하지만 빙과업계는 제품의 변질이 대부분 유통과정에서 일어나기 때문에 해당 법안은 실효성이 없다고 주장합니다. 도입 시 폐기 비용 등 재고 처리에도 막대한 비용이 든다는 것.

미국·유럽 등 해외 주요 선진국에서도 빙과류의 유통기한 표시를 의무화하지 않는 상황. 일부 전문가들은 유통기한 표시보다는 관리 감독을 강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하기도 하는데요.

소비자의 위생 안전을 위한 최선은 무엇일까요?

박희원 기자 parkheewonpark@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