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컬리' 다음주 상장예비심사 예정···기업가치 1조~2조원대 불과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사진=마켓컬리 제공
기업공개(IPO)를 추진 중인 마켓컬리(컬리)가 다음 주 상장을 위한 예비심사를 받을 예정이다.

1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한국거래소는 다음 주 상장공시위원회를 열어 컬리의 상장 예비심사를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컬리는 상장에 걸림돌로 작용했던 재무적 투자자(FI)들의 보유지분 의무보유 확약서와 올해 상반기 실적 및 재무 현황을 거래소에 제출한 것으로 전해진다.

앞서 거래소는 창업자인 김슬아 대표의 지분율이 5.75%로 낮은 만큼, FI들에 최소 18개월 이상 보유 지분을 팔지 않을 것과 20% 이상 지분에 대해 의결권을 공동행사하겠다는 약정을 컬리에 요구했다.

올해 상반기 말 기준 컬리는 경영 및 재무 상황에 대해 상장 기준을 충족했을 것으로 관측된다.

컬리는 지난해 12월 앵커에쿼티로부터 2500억원 규모의 프리 IPO 투자(상장 전 지분투자)를 유치하며 기업 가치를 4조원으로 평가받은 바 있다.

다만 올해 상반기 현대오일뱅크, SK쉴더스, 원스토어, 태림페이퍼 등 일부 기업들이 공모를 취소했고 쏘카 역시 기대치를 하회하는 공모가와 부진한 청약 결과를 내고 있다.

이에 따라 컬리는 2차 관문인 몸값 산정에서 적지 않은 진통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시장에서 평가되는 컬리의 기업가치는 1조~2조원대 정도에 불과해 이커머스 업계는 올해 기업공개(IPO) 시장이 위축된 만큼 컬리가 상장에 나설지 지켜보고 있다.

안윤해 기자 runhai@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