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여름 열대야에···컬리, 수면 관련 제품 판매량 7.5배↑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한여름 열대야에 수면 관련 상품 판매량이 최근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컬리가 판매하는 더 조선호텔 폼 필로우 2종 모습. 사진=컬리 제공
열대야와 무더위로 잠 못드는 사람들이 늘고 있는 가운데 '슬리포노믹스' 시장이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컬리는 4일 수면 관련 상품 판매량이 최근 크게 증가하며 올 하반기 수면 관련 상품 입점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슬리포노믹스란 수면(Sleep)과 경제학(Economics)의 합성어다. 불면증과 수면장애를 겪는 현대인이 늘어나면서 양질의 숙면을 위해 관련 아이템에 투자를 망설이지 않는 사람이 갈수록 증가하고 있는 것을 일컫는다.

실제 한국수면산업협회에 따르면 10년 전 4800억원 수준이었던 국내 수면 관련 시장 규모는 현재 3조원대로 커졌다.

올해 1월에서 7월 사이 마켓컬리에서의 수면 관련 제품 판매량 역시 전년 동기 대비 7.5배가량 늘었다. 특히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된 7월 한 달간 침구류 판매량은 전달과 비교해 3.3배 증가했다. 매트리스 토퍼·이불·베개를 포함해 침구 스프레이·아로마 오일·건강기능식품 등 다양한 상품군에서 모두 큰 성장을 보였다.

조유정 컬리 생활팀 MD는 "씻고 나오는 순간부터 침대에 눕기까지 필요한 대부분의 상품들을 다양하게 갖춘 점이 판매량 증가의 원인"이라며 "하반기에도 고객들의 수면 질 향상을 위해 좋은 품질의 매트리스, 침구, 베개 등을 경쟁력 있는 가격으로 입점시키기 위해 적극 나설 예정"이라고 말했다.

신지훈 기자 gamja@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태그

#컬리 #마켓컬리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