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즐기는 미쉐린 레스토랑···마켓컬리, 여름 미식 기획전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컬리가 '미쉐린 가이드 서울'과 여름 미식 기획전을 연다. 사진=컬리 제공
컬리는 미쉐린 가이드 서울과 함께 '테이스트 오브 썸머 인 서울'을 진행한다고 3일 밝혔다.

컬리는 앞서 지난해 미쉐린 가이드 서울과 파트너십을 체결한 바 있다. 이번 행사는 파트너십 일환으로 미쉐린 레스토랑의 음식을 고객이 원하는 장소에서 편히 즐길 수 있도록 선보인다.

총 2개의 기획전으로 진행되며, 이날부터 오는 18일까지 진행하는 첫번째 기획전은 '미쉐린 가이드 앳 홈 밀키트 딜리버리'다. 마켓컬리 앱을 통해 음식을 사전 예약하면 지정된 날짜(8월 19, 20, 26, 27일)에 미쉐린 선정 레스토랑에서 당일 조리한 밀키트를 서울지역에 한해 배송 받을 수 있다.

이 기획전에는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22 셀렉션 레스토랑 5곳(랑빠스 81·서울 다이닝·소울·엘 초코 데 떼레노·코마드)과 빕구르망 2곳(베이스 이즈 나이스·에그 앤 플라워)이 참여한다.

두 번째 기획전 '오프라인에서 만나는 미쉐린 스타 레스토랑'은 오는 12일부터 18일까지 열린다. 미쉐린 스타 레스토랑의 요리를 사전 주문하면 오는 9월 2~4일 지정된 장소에서 픽업할 수 있다. 미쉐린 가이드 서울 2022 스타 레스토랑인 '떼레노', '라망 시크레', '묘미', '코자차' 등 4곳이 참여한다.

컬리는 '오프라인에서 만나는 미쉐린 스타 레스토랑' 수익금 전액을 월드비전에 기부할 예정이다. 아울러 셰프를 꿈꾸는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도슨트 쿠킹 클래스'도 9월 중 진행한다.

채명진 컬리 브랜드 전략 매니저는 "미쉐린 가이드 서울과의 협업을 통해 더욱 다채로운 미식 문화를 선보이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신지훈 기자 gamja@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태그

#컬리 #마켓컬리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