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家 4세 이규호 경영전면에···승계 본격화 하나

등록  |  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코오롱글로벌 車 맡으며 호실적
이웅렬 전 회장 "능력 입증 해야"
코오롱 그룹 4년째 총수 공석
지주사 지분 전무···"뺏어 가야"

thumbanil 이미지 확대
코오롱글로벌이 건설과 자동차 부문 분할을 하면서 자동차부문 신설법인에 이웅열 코오롱그룹 명예회장의 장남이자 '오너 일가 4세'인 이규호 부사장이 각자 대표로 자리하면서 경영 전면에 나서게 됐다. 이규호 부사장이 대표이사직에 오르면서 본격적으로 경영승계에 나설지 관심이 모아진다.

코오롱글로벌은 20일 이사회를 통해 건설·상사부문의 코오롱글로벌㈜과 자동차부문 신설회사 코오롱모빌리티그룹㈜으로 인적분할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규호 코오롱글로벌 자동차부문장 부사장은 코오롱모빌리티그룹 각자 대표로 선임됐다.

1984년생인 이 부사장은 미국 코넬대학교 호텔경영학과를 졸업한 뒤 2012년 코오롱인더스트리 차장으로 입사해 2014년 코오롱글로벌 부장으로 승진했다. 2015년 상무보로 임원 반열에 오른 뒤 코오롱인더스트리 경영진단실로 복귀했다. 2017년 말에는 상무로 승진하며 지주사 ㈜코오롱 전략기획실 상무를 맡았다.

이 부사장은 부친인 이 전 회장이 경영 은퇴를 선언한 2018년 코오롱인더스트리 FnC부문 COO 전무에 오르면서 패션사업을 총괄했고, 2020년 코오롱글로벌 자동차부문장 부사장을 맡았다.

이 부사장이 코오롱글로벌 자동차부문을 맡은 이후 좋은 실적을 내면서 경영실적을 입증하고 있다. 이 부사장 부임 직후인 지난해 코오롱글로벌 자동차부문의 매출액은 2조548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대비 40%가량 증가한 것일 뿐 아니라, 역대 최대 실적에 해당한다. 자동차부문의 영업이익 역시 전년 대비 무려 65.61% 증가한 571억원을 남겼다.

이는 후계자로서 내세울 성과가 필요했던 이 부사장에게 좋은 성적표다. 이 전 회장은 은퇴를 선언할 당시 승계 관련 질문에 "능력이 있다고 판단돼야 가능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처럼 코오롱글로벌 자동차부문을 발판 삼아 후계자 입지를 다지고 있는 이 부사장은 지난해 15개 기업들이 모여 출범한 수소기업협의체에 코오롱그룹 대표로 참여하며 그룹 내 수소사업을 총괄하는 역할까지 맡았다. 또 그는 코오롱 최고전략책임자(CSO)로서 그룹 전반의 미래 성장 동력 확보와 사업구조 혁신을 이끄는 '구조혁신단'도 총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시장에서는 이 부사장이 총수 승계 작업에 들어갔다는 평이 나온다. 코오롱그룹은 2018년 이 전 회장 퇴진 이후 4년째 총수가 공석이다. 특히 장자 승계 원칙을 고수하는 그룹 특성상 이 부사장이 이 전 회장의 뒤를 이을 것이란 시각이 우세하다.

물론 이 부회장은 지분 문제도 해결해야 한다. 이 전 회장이 보유한 지주사 코오롱의 지분은 49.74%에 달하는데, 이 부회장은 코오롱그룹 지분을 일체 보유하지 않고 있다. 최근에도 이 전 회장은 지분 증여에 대해 묻는 질문에 "자기가 빼앗아 가야 한다"며 일관된 입장을 밝혔다.

결국 이 부사장이 코오롱모빌리티그룹 대표이사로 선임되면서 시험대에 올랐다. 경영 전면에 나선만큼 역량을 더 확실히 입증한 뒤 승계 절차를 밟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주현철 기자 jhchul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