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4000억 규모 ESG채권 발행···BIS비율 0.25%p↑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사진=우리은행 제공
우리은행이 ESG채권 형식의 4000억원 규모 원화 후순위채권(조건부자본증권)을 발행했다고 12일 밝혔다.

우리은행은 당초 2700억원 규모로 채권을 발행할 계획이었으나, ESG채권에 대한 투자자의 높은 관심과 기관투자자 등의 참여로 모집금액을 1.5배 늘렸다.

채권은 10년 만기에 연 4.46%의 고정금리로 발행됐다. 발행금리는 국고채 10년 금리에 발행스프레드 1.10%p를 가산한 수준으로, 올해 시중은행에서 발행된 후순위채권 가운데 가장 낮다고 은행 측은 설명했다.

특히 해당 채권은 신재생에너지 개발 등 녹색금융에 사용하는 '그린본드'와 사회적 취약계층 지원 등을 위한 '소셜본드'가 결합된 지속가능채권이다.

채권 발행에 따라 우리은행의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기자본비율은 0.25%p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지난 상반기에 채권금리가 지속 상승하며 장기물에 대한 투자심리가 위축되는 등 발행시장이 녹록하지 않았다"면서 "최근 금리가 큰 폭으로 하락해 신속하게 발행 일정을 잡고 투자설명회를 실시해 이번 채권을 성공적으로 발행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발행을 통해 자본적정성을 높이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ESG경영을 적극 실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차재서 기자 sia04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관련태그

#esg #우리은행 #채권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