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그룹, 지난해 2조132억원 규모 사회적 가치 창출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 사진=신한금융그룹 제공
신한금융그룹은 12일 전년도 ESG 활동 전반에 대한 성과를 분석하고 이를 화폐 가치로 측정한 결과, 총 2조 132억원의 사회적 가치를 창출했다고 밝혔다.

사회적 가치란 한정된 자원의 효율적인 활용 및 관리를 위해 기업의 비재무적인 ESG 활동 성과를 화폐 가치로 계량화한 것을 말한다.

신한금융이 연세대학교 ESG/기업윤리센터와 함께 개발한 '신한 ESG Value Index'(舊 신한 사회적 가치 측정 모델, 신한 SVMF)는 신한금융의 ESG 경영활동에 의한 사회적 가치를 금융 산업의 특수성을 감안해 측정하는 모델이다.

이 모델은 신한금융의 ESG 활동을 ▲투입된 자원(=절감된 비용) ▲부가 가치 ▲결과의 세 단계로 구분해 사회적으로 긍정적인 효과를 미친 총량을 화폐 가치로 측정하는 모델이다. 신한금융은 모델 개발 후 지속적인 측정 대상 및 비교 목적 대용 지표 확대를 통해 더욱 정교하게 사회적 가치를 측정하고 있다.

'신한 ESG Value Index'로 측정한 지난해 사회적 가치는 총 2조132억원으로, 244개의 ESG 프로그램을 통해 창출됐다. 이는 측정을 시작한 19년 7800억원, 93개 프로그램 대비 각각 158%, 163%가 증가한 수치다.

특히 125개의 친환경ᆞ혁신ᆞ포용 성장 관련 프로그램을 통해 총 1조 7천억원의 사회적 가치가 창출됐다. 또한 보이스피싱 예방 등 금융소비자 보호 프로그램과 금융교육 및 사회 다양성 추구를 위한 34개의 프로그램을 통해 1728억원의 사회적 가치가 창출돼 큰 사업 효과를 거뒀다.

신한금융 조용병 회장은 "고객, 지역 사회를 위한 사회적 가치 창출 및 이에 대한 면밀한 측정, 분석이 ESG 경영의 중요한 바로미터가 될 것"이라며, "신한금융은 ESG 선도기업으로서 사회적 가치 확산과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루어 나가기 위해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신한금융은 21년 VBA 가입을 통해 BASF, Novartis 등 글로벌 기업과 함께 측정 표준안 개발 등에 참여하고 있으며, 올 하반기부터는 도이치뱅크, BNP Paribas와 함께 금융업 기준 측정 표준안 개발에 착수할 예정이다.

한재희 기자 han3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태그

#esg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