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름값 9주만 꺾였다···휘발유 42원·경유 27원↓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사진=연합뉴스
연일 치솟던 전국 휘발유와 경유의 가격 상승세가 9주 만에 멈춰 섰다.

유류세 인하 확대 조치에다 최근 국제유가 하락 효과까지 더해지며 휘발유와 경유 가격은 일주일 만에 각각 42원, 27원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7월 첫째 주(3∼7일) 전국 주유소의 휘발유 평균 판매가격은 전주보다 20.9원 내린 L(리터)당 2116.8원으로 집계됐다.

휘발유 가격은 5월 첫째 주부터 8주 연속으로 오르다가 이달 들어 유류세 인하율이 기존 30%에서 37%로 확대되면서 상승세를 멈췄다.

전날 오후 5시 기준 전국 평균 휘발유 가격은 직전일보다 6.5원 하락한 L당 2102.5원이었다. 유류세 추가 인하 직전인 지난달 30일(2144.9원)보다 42.4원 떨어졌다.

국내 최고가 지역인 서울의 이번주 휘발유 평균 가격은 지난주보다 38.8원 내린 L당 2167.8원, 최저가 지역인 대구는 20.9원 내린 2086.5원을 각각 기록했다.

상표별로는 SK에너지 주유소가 L당 평균 2125.4원으로 가장 비쌌고, 알뜰주유소는 2080.9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휘발유와 마찬가지로 국내 경유 가격도 9주 만에 상승세를 멈췄다.

이번주 경유 평균 가격은 지난주보다 7.8원 내린 L당 2150.4원을 나타냈다.

전날 오후 5시 기준 전국 평균 경유 가격은 직전일보다 5.0원 내린 L당 2140.3원이었다. 유류세 추가 인하 직전인 지난달 30일(2167.7원)보다 27.4원 떨어졌다.

유류세 인하 조치가 실제 주유소 판매 가격에 온전히 반영될 때까지는 약 1∼2주가량의 시차가 발생하는 만큼 다음주에도 국내 휘발유·경유 가격은 내림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주 국제 원유 가격은 세계 경기 침체 우려, 미국 원유 재고 증가 등의 영향으로 하락세를 기록했다.

국내 수입 원유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는 지난주보다 6.6달러 내린 배럴당 104.8달러를 나타냈다.

국제 휘발유 평균 가격은 지난주보다 16.4달러 내린 배럴당 128.8달러, 국제 자동차용 경유 가격은 17.8달러 하락한 배럴당 153.4달러를 각각 기록했다.

연합뉴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