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사부터 중견사까지...건설업계 ESS 사업 진출 열풍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삼성물산 美 ESS 제조사 지분 일부 인수
중견사도 "친환경에너지"···관련 분야 진출 늘 듯

thumbanil 이미지 확대
SK에코플랜트 아파트 건설현장에 설치된 ESS 연계 전력공급시설. 사진=SK에코플랜트 제공
건설사들 다수가 ESS(Energy Storage System, 에너지 저장 시스템) 사업에 나서고 있다. 글로벌 정세에 맞춰 신재생에너지분야를 미래먹거리로 꼽고 관련 투자를 늘리며 기술력 확보에 나선 모습이다.

우선 시공능력평가 1위 삼성물산은 최근 에너지저장장치(ESS) 설계·제조업에 투자하며 관련 사업 진출의 신호탄을 터트렸다.

삼성물산 건설부분은 삼성벤처투자를 통해 미국 포윈사(社) 지분을 일부 인수했다. 포윈은 세계적인 에너지저장장치(ESS) 설계‧제조 회사다.

이는 세계 ESS 건설시장 진입을 위함이다. 사측은 플랜트분야에서 에너지저장시설 설계조달시공 사업을 해온 만큼 관련부분 시너지를 기대하고 있다.

SK에코플랜트는 건설사 중 가장 발 빠르게 친환경기업으로 거듭나고 있는 곳 중 하나다. 이 회사는 폐기물리사이클 사업 일환으로 ESS를 제작하고 건설현장 상용화를 준비하고 있다.

앞서 SK온과 국내 최초로 건설현장에 에너지저장장치를 연계한 전력공급시설을 구축했다

전기차 폐배터리를 재사용해 ESS를 제작했으며, SK에코플랜트가 시공 중인 경기 안양시에 위치한 평촌 트리지아 아파트 건설현장에 설치를 마쳤다. SK에코는 2년간 실증 사업을 거친 이후 상용화할 방침이다.

중견건설사들도 다양한 에너지사업에 진출, ESS를 보유하고 있다.

우선 보성그룹의 한양은 지난 2020년 전라남도 해남 일대에 있는 솔라시도에 306MHh급 에너지저장장치(ESS)를 갖춘 태양광 발전소를 지은 바 있다. 연간 생산 전력량 약 129GWh를 공급한다.

HJ중공업도 최근 사업목적에 에너지저장장치(ESS) 자재구매 및 설치공사·유지관리 및 운영을 추가한 바 있다.

건설업계에 ESS사업 진출이 빨라지고 있는 것은 친에너지, 탄소중립 등 시대가 변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친환경 발전소 시설은 물론 폐기물리사이클 에너지 등 다양한 곳에 ESS가 필요하기 때문.

업계 관계자는 "친환경 신사업 진출이 계속해서 늘어남에 따라 관련 부분 진출 및 투자 확대도 예상된다"고 말했다.

서승범 기자 seo6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태그

#ESS #친환경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