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FDA "노바백스 백신, 심근염 발병에 영향 미칠 수도"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백신 접종. 사진=연합뉴스 제공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미국 제약업체 노바백스의 코로나19 백신에 대해 심근염 발병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진단을 내놨다.

3일 연합뉴스와 AFP통신 등에 따르면 FDA는 4만여 명이 참여한 노바백스 백신 임상시험 결과를 분석해 이 같이 밝혔다.

보고서에선 노바백스 백신이 코로나19 유증상 확진을 막는 데 약 90%의 효과를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노바백스 백신을 맞은 그룹에선 심장 근육에 염증이 생긴 사례가 6건 발견됐다. 5건은 백신 접종 후 2주 이내에 발생됐다.

FDA 측은 "인과관계가 있다면 심근염의 추후 발병 위험이 다른 백신에서 보고된 것보다 크다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화이자, 모더나의 임상시험에선 아직까지 심근염 사례가 발견되지 않았다.

FDA 자문위원회는 이 자료를 토대로 오는 7일 노바백스 백신의 효과·안정성을 둘러싼 평가에 착수한다.

이에 대해 노바백스 측은 "인과관계 확립에 증거가 충분하지 않다"면서 "충분히 큰 데이터에서 심근염의 자연스러운 발생을 보는 것은 지극히 정상적"이라고 반박했다.

보고서가 발표되자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노바백스 주가는 20% 급락했다.

한국의 경우 지난 1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노바백스 백신 사용을 허가한 바 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