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스페이스 허브', 우주영재 양성 위해 한국판 '나사 우주학교' 연다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사진=한화그룹 제공
한화그룹 우주산업 컨트롤타워인 '스페이스 허브(Space Hub)가 우주 영재 양성에 나선다.

한화 스페이스 허브는 이달 11∼31일 우주 교육 프로그램 '우주의 조약돌' 참가자를 모집한다고 9일 밝혔다.

우주의 조약돌은 우주에 관심 있는 중학생을 대상으로 한 경험형 우주 교육 프로그램이다. 커리큘럼은 과학·기술·공학·수학 융합 과정으로 구성됐다. 이른바 한국판 'NASA 우주학교'라고 부를 수 있는 이유다.

기본 콘셉트는 '과학에 인문학을 더하다'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을 베이스캠프로 학생들이 팀을 꾸려 문제를 해결하는 자기 주도형 방식으로 진행되고, KAIST 항공우주공학과 현직 교수 8명과 석·박사 과정 멘토들이 학생들과 함께 체험과 토론을 진행한다.

또 김상욱 경희대 물리학과 교수와 정재승 KAIST 바이오 및 뇌공학과 교수 등이 참여하는 '우주 인문학 콘퍼런스' 과정을 통해 인문학적 소양도 키우게 된다.

우주의 조약돌 프로그램에는 중학교 1∼2학년 학생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이달 11일부터 31일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학생 선발은 KAIST 교수진이 맡았으며 서류·면접 심사를 거쳐 총 30명을 선발하게 된다.

선발된 학생들은 7월부터 6개월 동안 우주 교육을 받고, 수료 후엔 ▲KAIST 총장 수료증 ▲KAIST 영재교육원 수강권 ▲전문가와 1:1 진로 컨설팅 등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특히 팀 프로젝트 성적이 우수한 학생들에게는 내년 초 해외 탐방의 기회가 주어진다.

우주의 조약돌 프로그램 교육·연수 비용은 전액 한화 스페이스 허브가 부담한다.

이세정 기자 sj@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