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에어로스페이스, 우주 발사체 '두뇌' 에비오닉스 만든다

등록  |  수정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저비용·경량화 등 2028년까지 차세대 기술 개발

thumbanil 이미지 확대
사진=한화에어로스페이스 제공
한화그룹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부)가 주관하는 '스페이스 파이오니어 사업'의 '저비용, 경량화 발사체 에비오닉스 통합기술 개발'(이하 통합 에비오닉스 개발) 사업에 참여한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지난 27일 아산사업장에서 과기정통부와 한국연구재단, 스페이스 파이오니어 사업단 및 9개 참여기관(단암시스템즈,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 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한국항공대학교, 한국산업기술시험원, 한컴인스페이스, 비텔링스, 솔탑)의 연구원 등이 사업착수 회의를 수행했다고 28일 밝혔다.

스페이스 파이오니어 사업은 국가 우주전략기술을 자립화하기 위해 과기부에서 2030년까지 총 2115억을 투입해 총 16개의 핵심우주기술을 산업체 주도의 산학연 컨소시엄을 통해 개발하는 사업이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이 중 발사체 분야의 '저비용, 경량화 발사체 에비오닉스 통합기술 개발' 사업에 단암시스템즈, 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한국항공대학교 등 우주항공분야 전문 산학연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한다. 발사체의 항법, 제어, 단 분리, 비행데이터 획득 및 전송 등 기술 플랫폼을 하나로 통합해 무게를 절감하고, 상용부품 적용 등으로 2028년까지 가격 경쟁력을 갖춘 차세대 에비오닉스를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에비오닉스는 항공, 우주비행체에서 운용되는 전자장비 및 시스템을 말한다. 발사체의 전체적인 움직임과 각 부품들의 작동을 제어함은 물론 통신, 항법시스템까지 관장하는 '발사체의 두뇌'에 해당하며 발사체 임무제어에 핵심이라 할 수 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이번 사업으로 확보한 기술과 기존 강점인 엔진 제작기술, 누리호 개발 과정에서 확보한 우주발사체 관련 기술 등을 바탕으로 액체 소형발사체, 누리호 고도화 사업 및 차세대 우주발사체 사업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할 계획이다. ㈜한화도 이번 사업의 결과물을 고체 우주발사체에 적용해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구상이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한국형 우주발사체 누리호의 '심장'으로 불리는 엔진을 생산하고 있다. 올해 초에는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산하 미래발사체연구단과 공동으로 추후 개발될 소형 발사체의 체계 개념 설계를 성공적으로 완료했다.

신현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대표는 "누리호를 포함해 다양한 우주 관련 사업에 참여한 경험을 바탕으로 과기정통부 및 컨소시엄 구성원들과 함께 통합 에비오닉스 개발을 성공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화그룹은 작년 3월 스페이스허브를 출범시키며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누리호 액체 발사체 기술, ㈜한화의 고체 발사체 기술, 한화시스템과 쎄트렉아이의 위성 기술을 기반으로 정부정책에 발맞춰 뉴스페이스 시대 대한민국의 우주생태계 선도기업으로 발돋움하고 있다.

이세정 기자 sj@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