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금융계열사, 통합 앱 '모니모' 14일 출시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삼성 금융계열사 통합 모바일 플랫폼. 그래픽=박혜수 기자
삼성 금융계열사가 생명·화재·카드·증권 등 서비스를 아우르는 통합 애플리케이션을 내놓는다.

11일 금융권에 따르면 삼성은 오는 14일 금융계열사 통합 앱 '모니모'를 출시한다. '삼성카드 마이홈' 앱을 새 단장하는 방식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 금융계열사는 작년 4월부터 통합 앱 개발에 착수한 바 있다. 삼성카드가 통합 플랫폼 구축·운영을 맡고, 삼성생명·화재·증권은 공동시스템 구축을 위해 총 391억원의 비용을 지급했다.

통합 앱 '모니모'엔 각 계열사의 기능과 함께 오픈뱅킹, 보험료 결제 등 서비스가 담긴다. 내 차 시세 조회, 신차 견적, 부동산 시세 조회 등 콘텐츠도 제공할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에선 삼성 금융계열사 이용자 수가 3200만명에 이르는 데다 삼성페이 역시 자리를 잡은 만큼 새로운 앱의 파급력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수정 기자 crystal@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