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13년간 멈췄던 서울 봉천13구역 공공재개발 추진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서울 관악구 봉천13구역 공공재개발 조감도. 사진=LH 제공
지난 13년간 재개발 사업이 중단돼 마을 슬럼화가 진행됐던 서울 관악구 봉천13구역이 공공재개발 사업으로 본격 추진된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봉천13구역 공공재개발사업 사업시행자로서 본격적인 사업에 나선다고 6일 밝혔다.

봉천13구역은 지난해 1월 공공재개발사업 선도 후보지로 선정된 뒤 같은 해 12월 주민동의율 70%를 확보, 올해 1월 28일 LH가 사업시행자로 지정됐다.

이 구역은 2009년 정비구역 지정 이후 주민 갈등과 낮은 사업성 등으로 13년간 사업추진이 정체돼 올해 3월이면 정비구역일몰제에 따라 정비구역 해제 위기에 놓였던 곳이다.

LH는 지난 1년간 직원이 현장에 상주하며 수시로 주민과 소통하고 서울시 및 자치구와 협의를 통해 오랫동안 쌓여있던 갈등을 해결해왔다고 설명했다.

봉천13구역은 약 1만3천㎡ 사업 부지에 용적률 500%를 적용해 최고 27층 높이의 아파트와 상가, 생활기반 시설 등을 갖춘 주거시설로 탈바꿈하게 된다. 엘에이치에 따르면 기존에 추진하던 재개발 방식보다 용적률을 추가 확보해 건립 가구수가 종전의 2.6배인 460가구로 늘었다. 추가로 건설되는 280여가구는 일반공급될 예정이다. 주택 평형은 주민 선호도를 조사해 최종 확정하며 지자체 협의를 거쳐 다양한 생활 편의시설도 마련한다.

LH는 올해 도시규제 완화 등 공공재개발 인센티브를 반영한 정비계획 변경을 신청하고 2026년 사업 준공 및 입주를 목표로 사업에 속도를 높일 계획이다.

한재희 기자 han3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