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사, 설 연휴 이후 대형 가맹점과 수수료 협상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사진=연합뉴스 제공
카드업계가 설 연휴 이후 자동차업계와 마트 등 대형 가맹점을 상대로 수수료 협상에 착수한다.

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달 중 각 카드사는 연 매출액 30억원 초과 대형 가맹점을 상대로 수수료 협상을 진행한다.

대형 가맹점 수수료 협상과 재계약은 3년 주기로 이뤄진다.

계약기간을 감안했을 때 업계는 현대자동차 등 자동차업계를 시작으로, 항공·통신·유통사 등과 협상을 이어갈 것으로 점쳐진다.

일각에선 카드사가 대형 가맹점의 수수료 인상을 추진할 것으로 보고 있다. 영세·중소 가맹점의 수수료가 올해 4700억원 줄면서 신용판매 수익성이 악화된 탓이다.

실제 지난달 31일 금융위원회는 3년 주기 카드 수수료 재산정 제도에 따라 매출 30억원 이하 영세·중소 가맹점에 대해 신용카드와 체크카드 수수료율을 각 0.1~0.3%p, 0.05~0.25%p 내렸다. 4700억원의 인하 여력이 있다는 판단에서다.

카드업계는 2019년 2월 매출 500억원 초과 대형 가맹점에 공문을 보내 3월1일자로 수수료를 올린다고 예고했었다.

다만 대형 가맹점 역시 영세·중소 가맹점과 마찬가지로 수수료 인하를 요구한다면 협상이 난항에 빠질 수 있다.

2019년 수수료 협상 당시에도 현대차가 신한·삼성·롯데카드와 갈등을 빚으며 이들 업체의 카드 결제를 거부했다.

차재서 기자 sia04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