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 아파트담보대출 출시 1년만에 잔액 1조원 돌파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100% 비대면 구현·조건없는 우대금리 혜택
대출 갈아탄 고객 1인당 140만원 이자 절감

thumbanil 이미지 확대
사진=케이뱅크 제공
케이뱅크의 100% 비대면 대환대출 상품 아파트담보대출(아담대)이 출시 1년 만에 잔액 1조원을 넘어섰다. 고객들의 이자 절감효과는 1인당 140만원 수준으로 나타났다.

케이뱅크는 아담대 출시 1년 여 만에 1조원을 돌파했다고 11일 밝혔다. 11일 밝혔다. 이 상품은 대출 신청부터 대출금 수령까지 전 과정을 100% 비대면으로 구현한 상품이다.

담보대출을 갈아타려면 기존에는 주민센터를 직접 방문해 인감증명서를 발급받고 인감이 날인된 위임장과 함께 법무 대리인 등에게 전달해야 했지만 케이뱅크는 업계 최초로 전자상환위임장을 자체 개발해 담보대출 대환 신청 시 인감 증명서 없이 ‘전자 서명’만 하면 위임 절차가 끝나도록 했다. 사실상 ‘100% 비대면’이 불가능했던 영역에 테크핀(TechFin)을 기반으로 한 새로운 디지털 혁신을 이뤄낸 셈이다.

비대면 담보대출의 편의성도 높였다. 본인 소유 아파트 주소와 연소득 등 기본 정보만 입력하면 약 2분 만에 예상 금리와 한도를 확인할 수 있도록 하고 초기 대출 신청 후 승인까지 통상 6일 정도의 소요 시간을 자동화 개선해 단 2일로 대폭 줄였다.

가입고객 누구나 낮은 금리를 받도록 한 것도 강점이다. 케이뱅크는 아무런 조건 없이 아담대 가입고객 모두가 우대금리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 케이뱅크의 아담대 평균 금리는 연 2.98%로 우대금리를 포함한 같은 조건에서 4대 시중은행(연 3.61%~3.82%)보다 훨씬 낮다. 고객이 최초 담보대출을 받았던 연도의 은행권 가중평균금리에 비해 케이뱅크 아담대로 갈아타면서 받은 대출금리는 0.3~1.0%포인트 가량 낮게 나타났다.

대출 실행금액별 비중을 반영한 가중평균금리로 계산하면 기존 담보대출에서 케이뱅크 아담대로 갈아탄 고객의 1인 평균 이자 절감 비용은 연간 약 140만원으로 분석됐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앞으로도 디지털을 기반으로 금융은 물론 타 영역까지 아우르는 혁신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재희 기자 han3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