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필리버스터 철회·패스트트랙 보류’ 잠정 합의

등록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thumbanil 이미지 확대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제공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등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는 국회 정상화에 잠정 합의했다.

6일 정치권에 따르면 한국당은 필리버스터(합법적 의사진행 방해) 신청을 철회하고, 민주당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상정 보류를 통한 국회 정상화에 잠정 합의했다.

이인영 민주당·나경원 한국당·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런 내용으로 의견을 모으고 이날 오후 5시 국회의장 주재 회동에서 최종 합의 내용을 조율해 발표할 예정이다.

한국당은 지난달 29일 본회의 안건 199건에 대해 신청한 필리버스터를 철회하기로 했다. 민주당은 오는 9일 본회의에서 내년도 예산안과 민생 법안만 상정·처리하고 선거제 개혁안과 검찰개혁 법안 등 패스트트랙 법안 상정은 보류한 뒤 한국당과 협상을 이어갈 예정이다.

여야 3당은 이날 오후부터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3당 간사협의체’를 가동해 예산안 심사도 재개할 계획이다.

임대현 기자 xpressure@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 공유하기

관련기사

더보기
ad
최상단상단바로가기